달력

04

« 2017/04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베트남으로 진출하는 롯데

 

얼마 전 텔레비전을 보니 동남아 지역에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K-pop과 드라마 등을 통해 한류가 전 세계적으로 퍼져 있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유통업계가 그렇게 자리를 잡고 있었는지 미처 몰랐었다. 그 선봉에는 유통업계의 대표주자라 할 수 있는 롯데그룹이 있었다. 선봉주자답게 롯데그룹은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선진 유통 전략 및 서비스 노하우를 베트남에 전수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있었다 

 

 

롯데그룹은 한국산업통상자원부, 한국국제협력단(KOICA), 베트남  산업통상부와 ‘베트남 유통산업 상생발전 역량강화사업’을 위한 MOU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롯데그룹은 베트남 호치민에 ‘롯데 유통·서비스 스쿨’을 개설하고 베트남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유통, 서비스, 외국어, 컴퓨터, 재무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간 400여명 규모로 교육 대상을 선발해 우수 졸업생은 롯데 그룹사와 협력사에 채용할 방침이다. ‘롯데 유통·서비스 스쿨’ 개소식은 강의실 인테리어 공사와 교육 기자재 설치를 마치고 2016 7월 개최할 예정이다.

 

베트남 산업통상부  관계자는 “베트남은 아직 유통에 대한 경험이 적고, 대부분 영세한 규모에 머무르고 있다”며, “유통 선두 기업인 롯데가 노하우를 전수해 준다면 베트남 유통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번 ‘롯데 유통·서비스 스쿨’ 개소는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지난 3월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쯔엉 떤 상(Truong Tan Sang) 베트남 국가주석을 만나 현지 사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지원을 당부하면서 본격화 됐다.

신동빈 회장은 23, 베트남 하노이에서 황 쭝 하이(Hoang Trung Hai) 베트남 부총리를 만나 롯데의 베트남 현지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투자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했다. 신 회장은호치민 투티엠의 에코스마트시티를 비롯해 롯데가 베트남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하고, “적극적인 투자와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베트남에 진출한 해외기업 중 대표적인 성공사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롯데 유통·서비스 스쿨’ 이외에도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그룹사들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열악한 교육환경에 처한 베트남 어린이들을 위해 학교 건물과 부대시설들을 설치해 주는 롯데스쿨을 3곳에 개원했으며, 하노이 쿠케 마을의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빗물 식수화 설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롯데리아는 매월 1회씩 정기 무료 식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롯데홈쇼핑은 정보화 교육기관인 이노센터를 구축해 IT·영상제작 교육 등 다양한 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베트남 현지인들에게 따스한 온정을 전달하고 있다.

 

롯데는 현재 호치민에 친환경 스마트시티 개발을 추진 중이다. 백화점ㆍ쇼핑몰ㆍ시네마 등 복합쇼핑몰로 구성된 상업시설과, 호텔ㆍ오피스 등 업무시설, 아파트 등 주거시설로 구성될 계획이다. 지난해 9월에는 수도 하노이에 그룹 역량을 집결한 랜드마크 빌딩인롯데센터하노이를 오픈했다. 신 회장은 20일부터 베트남을 방문해 에코스마트시티 부지와 롯데센터하노이를 비롯한 롯데의 현지 사업장을 둘러보며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한편 롯데그룹은 1996년 롯데베트남 설립을 시작으로 식품유통서비스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여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1998년 호치민에 첫 진출한 롯데리아는 현재 베트남 전역에서 20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롯데마트는 11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 외에도 롯데백화점, 롯데제과, 롯데홈쇼핑, 롯데호텔 등이 진출해 있다.

 

 

소진세 롯데그룹 대외협력단장은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아시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롯데 서비스 스쿨을 중국, 인도,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으로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러한 소식들을 읽으면서 느끼는 점은 한국기업들이 동남아 시장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것은 단순히 물건을 잘 만들고 잘 팔아서라기 보다는 이렇게 지역사회를 위해서 베풀고 나누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그것이 결국 좋은 이미지를 구축하고 매출에도 영향을 주는 것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정말 이렇게 해서 그 나라가 건강하고 잘 사는 나라가 된다면 그것은 결국 우리나라에도 도움이 되는 일일 것이다.

 

 

롯데그룹의 이번 기사를 접하면서 이제는 동남아뿐만 아니라 전세계로 우리 기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진정한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해나가기를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