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

« 2017/07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소인국테마파크

(① 건축물 편)

2012.07.19.Thu.

제주도여행 마지막날.

2박3일이 뭔가 아쉬움이 남을려고 하고 있는데~

갑자기 불어닥친 태풍으로 인해 비행기가 결항되고 말았다. 뉴스에서 보고 남의 얘기로만 들어넘겼던 비행기결항.

나야 여유가 있기에 큰 신경을 쓰지는 않았지만 같이 갔던 사람들은 의사, 간호사, 방송국 기술자 등 비상이 걸린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하지만 간신히 모두들 사태를 수습하고 24시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그리고 다음 날 처음 찾아 간 곳은 '소인국테마파크'.

사실 2년전 제주도를 찾았을 때 가보고 싶은 곳이었는데 날씨도 그랬고 모든 여건이 따라주지 않아서 가지 못했던 곳이다. 워낙 미니어처를 좋아하는 나이기에 꼭 가보고 싶었던 나였다. 제주미니랜드가 더 괜찮다는 말도 있지만 소인국테마파크도 생각보다 괜찮았던 곳이다. 특히나 '소인국테마파크'라는 이름에 맞지 않게 옛날 거리를 재현해 놓은 곳이 오히려 더 좋았던 것 같다.


이 곳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첫번째는 국내외의 유명한 건축물이나 동상들을 축소시켜 놓은 모형들을 전시한 곳이다. 메인 전시공간이라 볼 수 있다. 국내의 남대문, 청와대 등을 비롯하여 해외의 백악관, 오페라하우스 등 대표적인 건축물 대부분이 전시되어 있다. 두번째는 캐릭터박물관이다 .영화에 나왔던 캐릭터 모양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그다지 크지않고 종류도 많은 편은 아니다. 마지막은 한국의 예전 모습을 재현해놓은 '옛날옛적에'이다. 오래된 극장 안으로 들어가면 극장 내부를 지나 예전의 거리들을 재현해 놓았다. 대략 1970년대 전후의 모습이라 볼 수 있다. '선녀와 나무꾼'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옛정취를 느끼기에는 충분했다.

 

각 미니어처 앞에 소개글이 있다. 그 내용만 읽어줘도 좋겠지만 초등학생 이상의 자녀와 함께라면 아빠가 조금 공부를 미리 해서 설명해주면 아빠를 바라보는 눈빛이 달라지지 않을까? 재미와 학습이 잘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곳이다. 각도만 잘 잡으면 정말 그곳에 갔다온 듯한 느낌마저 줄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사진으로나마 주요 미니어처들으르 소개하고자 한다. 캐릭터박물관은 소개할만한 곳이 별로 없기 때문에 넘어가기로 하고 먼저 메인 전시관이라 할 수 있는 건축물의 미니어처들을 소개하겠다. 스크롤 압박을 피하기 위하여 '옛날옛적에'는 다음 포스팅에 소개하기로 한다.

 

 

 

 

 

 

 

 

 

 

 

 

 

 

 

 

 

 

 

 

 

 

 

 

 

 

 

 

 

 

 

 

 

 

 

 

 

 

 

 

[제주도를 품고 오다 (1)] 소인국테마파크_① 건축물 편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