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

« 2017/07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전체'에 해당되는 글 1002

  1. 2012.04.12 [원진]회사로고 모음
  2. 2012.04.11 4.11 총선 기념 물놀이, 왕십리 포시즌을 가다!
2012.04.12 11:40

[원진]회사로고 모음 IT/자료실2012.04.12 11:40

  

파워포인트 강의에 사용될 로고 이미지 파일입니다. 압축되어 있으니 압축을 해제하신 후 강의 시간에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calamis

 

logo.zip

 

신고
Posted by calamis
  

4.11 총선이라고 정말 원없이 자고 일어나니 11시.

아이들은 이미 새벽같이 일어나 자기들끼리 별별 놀이를 다하며 논다.

주말에야 나름 스케줄이 있으니 괜찮지만 오늘같은 공휴일에는 또 다른 스케줄을 잡아야 하니 이건 거의 연예인 매니저 수준은 되어야 할 것 같다.

 

(ㅋㅋ 사진 한 장 안 찍어서 포시즌 홈피에서 사진 발췌 ㅠㅠ)

 

얼마 전 정원이와 약속한 것도 있고 나도 수영실력 확인 겸 해서 왕십리 민자역사에 위치한 포시즌에 가기로 결정. 느즈막히 중고나라에서 할인권을 구해 20여분만에 도착한 포시즌. 워낙 인터넷으로 검색했던 터라 예상은 했는데 거의 예상대로였다. 뭐 어차피 아이들이 신나라 노는 것만으로도 오늘의 임무는 다했으니 내가 물놀이를 하는 건 덤이려니...

 

정원이와 정연이는 3시간 여를 정말 쉬지 않고 놀아댄다. 어디서 그런 체력이 나오는지. 결국 찜질방은 못 가고 사우나만 하고 저녁을 먹고 집에 오니 10시 ㅠㅠ. 미연이는 두통이 나서 타이레놀 2알을 먹고 기절했고, 두 딸은 무릎에 뽀로로밴드 2개씩을 예쁘게 붙이고 자리에 누웠다.

 

나갔다 오면 몸 힘들고 돈드는 거 뻔히 알지만 여느 부모와 마찬가지로 아이들 때문에 움직여본다. 이젠 바깥 음식도 입에 맞지 않고 반찬 없어도 집에서 먹는 밥이 좋다. 아내와 두 딸은 오는 차 속에서 편안히 잠에 들지만 난 그 시간마저도 운전기사. 하지만 나를 믿고 잠을 자는 가족들을 보면 뿌듯하기도, 어깨가 무거워지기도 한다.

물놀이 하러 가서 사진을 맘놓고 찍을 수도 없어서 남겨진 사진 한 장 없지만 아이들의 즐거워서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은 내 안의 추억앨범에 고스란히 모셔두었다. 그리고 10시가 넘은 이 시간. 모두들 잠이 들었지만 난 또 할 일이 남아 있다. 그래서 내 서재 책상에 앉아 두 대의 모니터를 번갈아 쳐다보며 앉아 있다. 나는 가장이니까...

 

 

calamis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