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7/11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모든 이들이 마음 속에 그린 카

그린카(Green Car)

 

 

구글이 무인자동차를 만들면서 머잖아 본격적인 스마트카 시대가 열린다고 합니다. 스마트카 시대는 자동차에 대한 개념이 소유 보다는 공유로 바뀐다고 합니다. 차를 가지는 것이 아니라 나눠쓰는 것, 그것이 미래의 자동차라고 합니다. 그리고 지금 대한민국에서는 자동차 공유 서비스인 카셰어링이 점차 확대되고 있습니다. 그 선봉에 선 곳이 바로 그린카’(Green Car)입니다.

그린카란 롯데렌터카(, KT금호렌터카)가 제공하는 ‘10분단위 무인 렌터카 서비스입니다. 기존의 일 단위, 시간 단위가 아니라 10분 단위로 차량을 빌릴 수 있는 실용적이고 편리한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그린카는 PC나 스마트폰만 있으면 36524시간 전국 어느 곳에서나 필요한 시간만큼 즉시 차량을 대여할 수 있습니다.

그린카는 카셰어링 분야에서는 국내 최대, 국내 최고, 국내 최초를 자랑하는 회사입니다. 2011101일 최초로 국내 카셰어링 시장을 개척한 선두주자입니다. 런칭 당시 33대로 시작했던 그린카는 현재 1,865대로, 그린카의 차고지인 그린존은 11개소에서 1,050개소로 급성장을 했습니다. 현재 이용자는 5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하네요.

그린카가 이렇게 성장한 이유는 단순히 카셰어링을 처음 시작한 회사이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깨끗하고 철저한 관리가 뒷받침되기 때문에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월별 세차 횟수만 봐도 월 8회로 타사에 비해 2배 더 자주 관리가 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게다가 롯데오토케어를 통해 월 1회 순회정비를 실시하는 한편 네비게이션과 후방카메라 등 안전장비도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기 때문에 초보운전자라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린카의 슬로건인 내 차처럼 그린카라는 말이 더 마음 깊이 와 닿는 것 같습니다.

제주도를 비롯해서 국내에서 렌터카를 이용하다 보면 대부분 24시간을 기준으로 계약을 하기 때문에 불필요하게 비용이 낭비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게다가 지정 영업소에 방문해서 복잡한 계약단계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여러모로 불편한 점들이 있게 마련입니다. 지정 영업소의 업무시간이 끝나면 렌터카를 빌릴 수 없다는 부분도 아쉬운 점입니다.

하지만 그린카는 이러한 단점들을 잘 보완해주고 있습니다. 전국 1,000개가 넘는 그린존에 2천 대에 가까운 차량들이 준비되고 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도 바로 회사 앞에 그린존이 있어서 정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PC나 스마트폰으로 단 5분이면 계약을 할 수 있다는 점도 참 편리합니다.

무엇보다 그린카는 믿을 수 있는 롯데렌터카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라는 점이 마음에 듭니다. KT금호렌터카에서 최근 롯데렌터카로 바뀌어서 요즘 광고도 많이 나오고 있더군요. 롯데라는 이름만으로도 신뢰와 믿음이 갑니다. 지금까지도 큰 성장을 해왔지만 롯데렌터카라는 이름을 가지고 앞으로 얼마나 더 성장하게 될 지 기대가 됩니다. 카셰어링 시장은 렌터카 대비 3배 이상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하는데 이는 미국이나 일본보다도 그 성장세가 상당히 빠르다고 합니다. 앞으로는 더 많은 사람들이 그린카를 이용하게 되겠죠.

 

저도 최근에 그린카의 혜택을 톡톡히 본 적이 있습니다. 몰던 차를 정비소에 맡겼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려서 한 이틀 차를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갑작스럽게 외부에 일이 생겨서 나가야 하는데 짐도 많고 들를 곳도 많아서 택시는 불편할 것 같았습니다. 다행히 회사 바로 앞에 그린존이 있었고 아반테 한 대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저는 바로 스마트폰으로 예약을 했습니다. 스마트폰에 그린카 어플만 설치되어 있으면 가장 가까운 그린존의 위치와 대여 가능한 차량까지 실시간으로 알려줍니다. 정말 편리하더군요. 대여 가능시간, 차종, 대여료 등 모든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예약한 차량을 운전하기 전에 먼저 외관을 확인했습니다. 사고가 없었는지 확인해야 나중에 문제가 생기지 않기 때문이죠. 제가 계약한 차량은 앞범퍼 양쪽이 모두 심하게 스크래치가 나있었습니다. 그래서 일단 사진을 찍어 놓았고 내부도 꼼꼼하게 확인해보았습니다. 네비게이션도 있었는데 무엇보다 마음에 든 것은 바로 금연표시였습니다. 차에서 담배냄새가 많이 나는 것도 참 곤욕스러운 일이죠. 하지만 차 안에서 담배냄새가 나지 않아 좋았습니다.

 

여러 사람이 사용하는 차량인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깨끗하다니, 놀랍기까지 했습니다. 제가 깨끗한 차를 받았으니 저 역시 자연스럽게 차를 다 사용하고 나서 내부를 청소하게 되더군요. 휴지나 쓰레기는 없는지, 바닥에 흙먼지는 없는지 확인하고 청소를 했습니다. 외부도 먼지털이개로 한번 닦아주었습니다. 내가 깨끗한 상태로 차를 받았으니 저 역시 그래야 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면 아마도 제 다음에 이용하는 운전자도 기분 좋게 차량을 이용할 테고 또 그 분도 그 다음 분을 위해 그러겠죠. 이렇게 나 한 사람의 작은 희생으로 모든 사람들이 즐거울 생각을 하니 마음까지 여유로워집니다.

그린카, 참 좋은 서비스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요즘에는 주말에 차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서 평일에는 차를 세워두는 경우가 많죠.. 보험료도 자동차세도 아깝게 마련이죠. 하지만 정말 필요할 때만 사용하는 그린카는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미래형 자동차 시대를 열어주는 핵심서비스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 주말, 그린카와 함께 연인끼리 데이트도 하고 가족과 함께 서울 근교로 바람을 쐬러 나가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롯데렌터카와 함께하는 그린카, 바로 여러분 가까이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신개념 렌트카 시스템, '그린카 카쉐어링'

 

 

정말 무더웠던 지난 여름, 제주도에서의 휴가는 행복 그 자체였다. 관광명소인만큼 특히 렌트카 시스템이 잘 갖추어져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생활 속에서도 편리하고 경제적인 신개념의 렌트카 시스템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바로 '그린카 카쉐어링'(이하 그린카)이 그것이다.

 

* 신개념 렌트카 서비스 '그린카 카쉐어링' 회원카드

 

 

 

- 필요한만큼만 렌트하는 효율적 렌트카 시스템

일반적인 렌트카는 보통 24시간이나 12시간 단위로 차를 렌트해서 사용한다. 그리고 렌트카 회사를 방문하여 기본적인 서류를 작성하고 자동차키를 받아 사용한 후, 다시 해당 회사로 반납해야 한다(물론 회사와 서비스의 종류에 따라 차이는 있다). 하지만 그린카의 경우에는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하고 카드를 수령하면 집이나 회사 근처에 있는 '그린존'(GreenZone: 그린카에서 제공하는 차량이 주차되어 있는 곳. 보통 지역의 공영주차장이나 유료주차장)으로 가서 바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적게는 1시간부터 원하는 시간을 선택하여 차량을 렌트할 수 있다. 그린존 역시 집이나 회사근처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여럿 있기 때문에 비교적 수월하게 이용할 수 있다.

 

 

 

- 회원가입에서 반납까지

그러면 이제 그린카를 사용하기 위한 가장 첫 단계인 회원가입에서부터 차량 반납에 이르기까지의 전과정을 자세히 살펴본다.

 

1. 회원가입

 

그린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야 한다. 그린카 회원은 준회원인 '그린'과 정회원인 '스마트 그린' 등 두 종류에서 선택할 수 있다. 준회원인 '그린'의 경우 연회비는 없지만 대여요금할인율이 없거나 적고 마일리지 적립폭도 적다. 정회원인 '스마트 그린'의 경우 연회비가 3만원이지만 현재 프로모션 중이어서 면제 받을 수 있다. '스마트 그린'은 비수기에 최대 40%의 대여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고 마일리지 또한 할인대여요금의 3.0% 적립이 가능하다. 참고로 정회원이 되려면 운전면허정보를 홈페이지에서 등록해야 한다. 회원가입을 마치고 난 후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 차량을 예약하고 예약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 정회원의 경우 회원가입 시, 운전면허정보를 등록해야 한다.

 

* 그린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반드시 결제카드를 등록해야 한다.

 

* 회원카드는 3~4일 후에 수령할 수 있다.

 

 

2. 예약

 

회원카드를 수령하고 난 후에는 차량을 예약하여 사용할 수 있다. 차량 예약은 스마트폰과 홈페이지 둘 다 가능하지만 그린존의 위치파악이나 실시간 정보를 확인하려면 스마트폰이 좀 더 편리하다. '그린카'라는 이름으로 어플리케이션을 검색한 후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된다. 스마트폰을 기준으로 차량 예약 방법에 대해서 살펴본다.

 

1) 그린카 어플을 실행한 후 로그인 한다.    2) 대여일시와 반납일시를 지정한 후 [다음단계]를 클릭한다.

 

3) 주변의 그린존을 클릭한다.                     4) '2. 예약가능 차량 정보'에서 사용가능한 차량을 확인한 후 클릭한다.

 

Tip: 그린카 선택방법

GPS를 통해 현재 자신이 있는 곳 주변에 있는 그린존을 지도에 표시해준다. 각각의 표시를 누르면 그린존의 이름과 차량 대수가 표시되고 그린존 이름을 누르면 차량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지도에는 'G' 표시가 있는 아이콘이 나타나는데 녹색은 차량 선택이 가능하고 흰색은 대여가능한 차량이 없다는 걸 의미한다. 사소한 기능일지 모르지만 사용자를 배려한 그린카의 노력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5) 차량정보 확인 후, [예약하기]를 클릭한다. 6) 예약현황을 확인한다. 

 

 

7) 예약이 완료되면 그린카로부터 예약과 관련된 문자메세지가 온다.

 

 

3. 차량 수령

 

예약을 마치면 차량을 예약한 그린존에 가서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이상유무를 확인한 뒤 차량을 이용하면 된다.

 

1) 그린존에 가서 예약한 차량이 맞는지 확인한다.

 

2) 운전석 유리에 부착되어 있는 장치에 회원카드를 갖다 대면 차문이 열린다.

 

3) 차량의 외부를 점검하여 사고유무를 확인한 후, 이상이 있을 시 사진촬영을 해둔다.

 

4) 차량 내부에도 파손 가능성이 있으니 꼼꼼하게 확인한 후, 사진 촬영을 해둔다.

 

5) 자동차 키는 아래 사진처럼 끈으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시동을 걸고 차량을 사용하면 된다.

 

6) 시동을 켠 후, 연료가 어느 정도 남았는지 확인한다.

 

7) 주유를 해야 할 경우에는 왼쪽에 있는 하이패스 카드로 주유소에서 결제한다.

 

8) 필요할 경우 자체 내장된 내비게이션을 사용한다.

 

 9) 차량을 반납할 때에도 운전석 창문쪽에 장착된 장비에 회원카드를 태그하여 차문을 잠궈야만 반납이 완료된다.

 

Tip: 차량의 이상을 발견했을 때 조치법

차량에 긁힌 자국이나 찌그러진 곳 등 파손부위가 발견되면 사진으로 찍어 그린카로 전송해야 한다. 예약이 완료된 후,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된 문자메세지 가운데 차량 파손 시 연락할 수 있는 휴대폰 전화번호가 들어 있다. 이 번호로 파손부위를 찍어 전송해야 하는데 문자메세지의 경우 전송이 불편하기 때문에 카카오톡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해당 전화번호를 '그린카' 등으로 연락처에 저장한 후, 카카오톡에서 사진을 전송하는 것이 빠르고 편리하다.

* 카카오톡으로 파손부위를 전송한 모습

 

 

 

- 그린카의 장단점

그린카는 기존의 서비스인 렌트카의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한 신개념 렌트카 서비스라 볼 수 있다.  때문에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그에 따른 단점도 보게된다.

 

1. 장점

 

1) 편리성

그린카를 통해 차량을 렌트하려면 홈페이지나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예약하고 그린존으로 가서 사용하면 된다. 서류를 작성하거나 키를 반납하는 등의 번거로운 절차가 생략되기 때문에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회원카드로 차문을 열고 닫기 때문에 차키를 분실할 염려도 없으며 모든 결제는 신용카드를 통해 자동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복잡하거나 번거롭지도 않다. 또한 10시간 이상 사용할 경우 그린존에 가지 않아도 Door to Door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2) 경제성

회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렌터카 회사를 통해 경차를 렌트할 경우 6시간에 5만원, 12시간 7만원 선이다. 그에 반해 그린카의 경우에는 1시간에 6,300원이지만 '스마트 그린'의 경우 최대 2,772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렌터카의 경우 1시간만 이용해도 나머지 요금에 대해 환불을 받을 수 없지만 그린카의 경우 시간단위로 차량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용자에 따라서는 상당히 경제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2. 단점

 

1) 좁은 선택의 폭

차량이 많지 않다. 가장 큰 아쉬운 점이다. 코엑스를 제외한 대부분의 그린존에서 1~2대 정도의 차량만이 준비되어 있는 실정이다. 그나마 그린존이 근처에 여러 곳 위치해 있기 때문에 인터넷으로 다른 차량을 검색해 활용할 수는 있다. 하지만 본인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할 수 있는 특권을 누리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특히 수입차도 저렴한 가격에 마음껏 탈 수 있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광고는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2) 복잡한 가입절차

그린카는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한 후에 카드를 수령해야만 이용이 가능하다. 회원가입은 결제카드를 등록해야 하고 정회원의 경우 자동차운전면허증도 등록해야 한다. 요즘처럼 개인정보에 대한 심각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조심스럽고 번거롭기도 하다. 또한 신청에서 발급까지 약 5일가량 소요된다. 그러다보니 급할 경우에 회원가입을 한 후 사용하기는 어렵다. 그린카 사용시스템을 모르는 사용자라면 낭패를 볼 수도 있는 부분이다.

  

 

 

- 총평

그린카는 기존의 서비스인 렌트카의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한 신개념 렌트카 서비스라 볼 수 있다. 그래서 장단점을 모두 지니고 있다. 무엇보다 한번 회원가입을 하고난 후에는 스마트폰으로 예약하고 회원카드 한 장으로 편리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를 기준으로 보면 그린존이 비교적 많이 분포되어 있다. 앞으로 차량대수를 보강하고 카드발급을 모바일(바코드나 QR코드와 같은)로도 할 수 있다면 더욱 편리한 서비스가 제공될 것이다.

 

▣ 평가

1. 편리성: ★★★★☆

2. 경제성: ★★★★★

3. 접근성: ★★★★☆

4. 다양성: ★★☆☆☆

 

 

 

 

신개념 렌트카 시스템, '그린카 카쉐어링' 리뷰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alam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