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7/04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대학로 갈만한 곳'에 해당되는 글 1

  1. 2014.07.28 혜화역 데이트코스를 원한다면 - 대학로 맛집 <포로이>
  

 

 

혜화역 데이트코스를 원한다면

대학로 맛집 <포로이>

 

첫만남

 

"어휴, 냄새! 이걸 어떻게 먹어요?"

 

벌써 오래 전 일이다.

미국에 있을 때 친구들이 L.A. 다저스타디움 근처에 있는 차이나타운에서 월남국수를 먹으러 가자고 했다. 국수를 좋아하기에 비슷한 맛이겠지 하고 따라나섰다. 그런데 실란트로(고수)가 가득 들어간 월남국수의 향이 너무 강하고 역해서 먹는 건 둘째 치고 냄새조차 맡기가 어려웠다. 

 

 

"처음엔 다 그래요. 하지만 한 두번 먹고 나면 이제 계속 먹고 싶어질걸요!^^"

 

난 이걸 어떻게 먹나 하고 몇 젓가락 뜨고 말았다. 그런데 그 이후로도 사람들은 일주일에 한두 번 이상은 점심을 먹으러 그곳에 갔다. 월남국수집은 그 가게가 문을 연 연도만 뒤에다 붙여서 'Pho 87', 'Pho 2000' 이런 식으로 이름을 짓는다고 한다. 우리가 갔던 곳은 'Pho 87'이었다. 국물을 15시간 끓여내고 다 떨어지면 밤이건 낮이건 더 이상 국수를 팔지 않고 문을 닫아 버리기도 했다. 나중에 그 맛이 들어서는 거의 이틀이 멀다 하고 먹었던 기억이 있다. 진한 국물맛, 쫄깃한 면발, 착한 가격, 그 어느 것 하나 나무랄 것이 없었다.

 

 

 

맛보다

 

그러다가 한국에 돌아오게 되었다. 바쁜 생활 중에 어느 날 갑자기 월남국수가 먹고 싶어졌다. 미국을 다녀오기 전에는 그리 많지 않았던 월남국수집이 체인점을 중심으로 꽤 많이 보였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미국에서는 분식집 수준이었던 월남국수가 한국에서는 만원에 육박하는 일종의 고급레스토랑으로 변모해 있었다. 게다가 들리는 소리에 의하면 국물을 고기로 우려내는 것이 아니라 맛을 내는 소스를 사용한다는 것이었다.

 

 

사실 그동안 이태원이며 체인점이며 나름 월남국수집을 돌아다녀봤지만 딱히 이렇다 할 맛집이 없었다. 제대로 된 맛을 느끼기 어려웠던 것이다. 그러다가 우연히 대학로 맛집에 15년 된 월남국수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우후죽순처럼 생겼다가는 사라지고 마는 월남국수집 가운데 15년씩이나 된 곳이라면 일단 믿을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오랜만에 아내와 대학로에서 연극 한 편을 보고 그곳을 찾아가기로 했다. 그 이름은 바로 '포로이'였다.

 

 

 

No.1 월남국수

 

대학로는 주차가 상당히 어렵다. 장소도 많지 않을 뿐더러 주차비도 비싸서 맘 편하게 공연을 즐기고 식사를 하거나 차 한잔을 마신다는 것이 부담스러울 때도 있다. 하지만 '포로이'는 주차장이 완비되어 있다. 식당 바로 앞에 차를 세울 수 있어서 부담없이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대학로에서 식사를 함에 있어서 주차문제가 해결된다는 것은 대학로맛집으로서 큰 장점이 아닐 수 없다. 내부도 상당히 넓었다. 테이블 수도 상당히 많았고 일하는 직원들도 많아서 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되고 있었다.

 

(포로이 홈페이지 발췌)

 

 

아내와 나는 오랜만에 월남국수를 주문하고 특선모듬전식을 추가했다. 새우롤, 스프링롤, 웨딩쇼마이, 치킨 등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세트였다. '잘 익힌 양지 쌀국수'의 경우 이벤트 중이어서 small size의 경우 7,000원에 즐길 수 있다. 밥종류는 물론이고 어린이 밥세트, 어린이 국수세트 등이 있어서 입맛에 맞지 않는 어린이들의 경우에도 아빠 엄마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들어보니 '포로이'는 매일 5시간 동안 육수를 끓인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국물맛이 진하다. 소스로 만든 국물과는 차이가 있다. large를 주문했는데 양이 상당히 많았다. 그릇이 작게 느껴질 정도였다. 아마 그동안 가본 월남국수집 가운데 가장 많은 것 같았다. 특선모든전식 또한 맛이 좋았다. 튀김류는 바삭하고 야채류는 아삭한 맛이 일품이었다. 새우롤도 맛이 고소하니 괜찮았다.

 

 

식당 입국에 가득 전시된 갖가지 연극 포스터와 할인권들이 이 곳이 대학로임을 알게 해준다. 대학로에 공연을 보러 오거나 일이 있을 때면 자주 들를 것 같은 곳이다. 대학로 맛집들이 여럿 있지만 특히 차를 가지고 와야 할 상황이라면 더더군다나 선택은 확실해진다.

 

 

[포로이 매장정보]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 1-41 우성빌딩1층

- 전화 : 02-766-6444

- 영업시간 : 오전 10시 ~ 밤 10시

- 홈페이지 : www.phoroi.com

- 위치 : 하단 지도 참조

 

 

 

- 메뉴 및 가격

 

 

 

 


  

 

혜화역 데이트코스를 원한다면 - 대학로 맛집 <포로이> -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위드블로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