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7/04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실수를 사랑하는 방법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지 않다(위르겐 쉐퍼, 배진아 옮김, 흐름출판)


 

   。

   。

   。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지 않다

저자
위르겐 쉐퍼 지음
출판사
흐름출판 | 2015-04-20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떼려야 뗄 수 없는, 실수사실 실수는 우리 삶의 자연스러운 한 ...
가격비교

 

 


  

 

어떤 내용이 담겨 있나

  


대학시절 성격검사를 했는데 '완벽주의 우울질'이라는 검사결과가 나왔다.

주변 사람들은 그 결과에 대해 당연하다는 반응이었다.

평상시에 행동을 할 때, 일을 할 때 지나칠 정도로 완벽주의자로서의 모습이 보였다는 것이다.


사실 그 말이 난 싫지 않았다.

그만큼 철두철미하고 완벽한 사람이라는 뉘앙스를 풍기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지나고보면 그 말이 좋은 말만은 아니었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이 융통성이 없고 집착이 강하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기도 하기 때문이다.


사람이 어떻게 완벽할 수 있단 말인가?

인간은 신이 아니기에 실수를 하고 살 수밖에 없다.

오히려 실수를 하지 않으려고 애를 쓰면 쓸 수록 더 많은 실수를 하는 지도 모른다.

그렇게 우리는 매일 매일 살면서 수도 없이 많은 실수를 저지르며 살아간다.


벗어날 수 없다면 즐기라고 한다.

실수를 할 수밖에 없다면 실수를 인정하고 그 안에서 성장하고 제대로 살아가는 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실수를 관대하게 용인하는 수준을 넘어서 실수를 환영하자고 강조하는 책이 있다.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지 않다」(위르겐 쉐퍼, 배진아 옮김, 흐름출판)


이 책의 원제는 '실수 예찬'이다.

실수를 받아들여서 잘 활용하자는 정도가 아니라 실수를 예찬하고 있는 책이다.

그래서 먼저는 우리 인간이 실수 투성이임을 확인하는 것으로 책을 시작한다.

여기에 다양한 실험과 예화들이 재미를 더하고 있다.

그림 한 장 없지만(아니, 딱 한 장?) 동영상을 보는 듯 생생하게 설명하는 등 번역본임에도 불구하고 읽는 재미가 좋다.


기억과 실수, 기계와 과학 등 다소 거리가 있어 보이는 내용들도 하나의 주제로 귀결되고 있다.

셰퍼드의 테이블 실험에 대한 일러스트를 보면서 내 눈이 결코 틀리지 않음을 확인하려 자를 들이대는 내 모습을 본다.

그것만으로도 나는 그저 평범한 사람에 지나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이 책의 저자가 의도한 것처럼 '실수를 사랑하는 방법'을 조금씩 알게 되었다.

그리고 나뿐만이 아니라 이 세상의 그 누구도 완벽하지 않다는 사실에 조금은 희망을 가져본다.


 

 


 

 


 

 

 

실수를 사랑하는 방법 -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지 않다」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이미지출처: 인터파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