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7/10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자갈치시장을 빼고 부산을 논하지 말라~!

- 부산여행기(7)

 

광안리에서의 여유로운 시간을 뒤로하고 향한 곳은 부산의 명물 자갈치시장.

싱싱한 회를 먹어야겠다는 일념하에 늦더라도 꼭 가보고 싶었다.

저녁시간이 지나서 식당을 찾았는데 조금 늦은 탓인지 식사할 곳 찾기가 어려웠다.

대부분 술집분위기인 데다가 담배를 많이들 펴서 우리 가족에게는 적합하지 못한 곳이 대부분이었다.

다행히 입구쪽에 작은 생선구이집이 하나 있었는데 아담하지만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사장님도 친절하고 인심이 좋으신 데다가 맛도 좋고 가격까지 착한 곳이었다.

생선구이를 종류별로 주문했는데 깨끗하게 뼈만 남기고 몽땅 해치웠다.

다음에도 자갈치시장에 올 일이 있다면 또 들르고 싶은 곳이다.

 

 

 


하지만 부산까지 와서 회를 먹지 못했다면 억울할 것 같아서 자갈치시장으로 다시 들어갔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입구에서 관리인 아저씨가 길을 막아섰다.

영업시간이 끝났다는 것이었다.

회 한 접시만 먹고 간다고 했는데도 안된다며 단호하게 막아섰다.

그래서 서울로 올라가는 길인데 포장이라도 해가겠다고 했더니 바로 옆에 있는 한 횟집을 소개해주었다.

가격을 흥정하고 고를 것도 없이 회 한 접시를 떴다.

그리고 새우를 먹고 싶다던 큰 아이를 위해 바로 앞집에서 새우도 큰 녀석들로 샀다.

회를 뜨고 단단히 포장을 하고는 트렁크에 실었놓았다.

다음에는 좀 일찍 가서 회도 먹고 자갈치시장의 분위기를 한껏 느끼고 싶다.


생선구이집에서 직원분이 자갈치시장 건너편 시장에 가보라고 한 말이 기억이 나서 길을 나섰다.

광복시장이라고 얼핏 들은 것 같은데 가다보니 국제시장까지 간 것 같은데 어디까지 갔는지는 잘 모르겠다.

늦은 밤이지만 화려한 상점들과 포장마차들, 그리고 사람들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생선구이로 식사를 해서 그런지 시원한 것이 먹고 싶었는데 포장마차 팥빙수집이 보였다.

그런데 알고보니 런닝맨에 나온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비록 눈꽃빙수는 아니지만 수동식 빙수기계로 만든 팥빙수인데 가격은 착하고 양은 푸짐하고 맛은 좋았다.

여름에는 꼭 놓치지 말아야 하는 코스다.

 

 


짧지만 1박2일의 여정을 마치고 고속도로에 올라탔다.

오랜 시간은 아니었지만 알차게 돌아본 것 같다.

내려올 때 차가 많이 막혀서 고생을 좀 해서 일부러 늦은 시간을 택했는데 하나도 안 막히고 서울까지 갈 수 있었다.

부산에 여러 번 왔다갔지만 가족과 함께 관광을 위해 온 것은 처음이라 재미있고 좋은 시간이었다.

기회가 된다면 다음에는 KTX를 타고 와서 좀 더 여유있게 부산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싶었다.

여운이 남았지만 온가족이 행복한 부산여행이었다.

 

 

 


  

 

 

자갈치시장을 빼고 부산을 논하지 말라~! - 부산여행기(7)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광안리, 광안대교를 만나다

 - 부산여행기(6)

 


'부산'이라고 하면 당연히 해운대를 떠올리지만 광안리도 그에 못지 않게 인기가 높은 것 같다.

특히 광안대교가 생기면서 야경이 멋져서 더 많이 몰리는 것 같기도 하다.

사실 광안대교가 공사중일 때 광안리에 갔었는데 처음에는 '이 멋진 바다에 다리라니...' 하며 안타까워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막상 다리가 생기고 나니 생각보다 보기 흉하지 않고 오히려 야경도 좋아지고 여러모로 더 나아진 것 같다.


오륙도 스카이워크에서 산 하나 넘어서 광안리로 향했다.

처음엔 해운대로 가려했으나 시간도 그렇고 아이들이 모래사장에서 놀기를 원했기 때문에 굳이 그럴 필요가 없었다.

가는 길이 막히지는 않았지만 광안리 해변가에 들어서자 왕복1차선의 비좁은 도로에서 차를 세울 곳을 찾기는 어려웠다.

아이들이라도 먼저 내려주고 싶었지만 잠깐이라도 차를 세웠다간 뒷차들이 난리가 날 것 같았다.

 


우여곡절 끝에 조금 떨어진 곳에 주차를 하고 아이들과 함께 광안리 해변으로 갔다.

웅장한 모습의 광안대교가 눈앞에 펼쳐졌고 아이들은 이미 모래놀이에 정신이 없었다.

거리공연팀의 공연도 볼 수 있었고 모래사장 위에 돗자리를 펼쳐 놓고 여유롭게 쉬는 사람들도 눈에 보였다.

무엇을 해서가 아니라 그저 벤치에 앉아 아이들이 노는 모습과 바다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시간이었다.


주차는 해변가길에서 한 블럭만 뒤편으로 가면 공영주차장이 있다.

성수기에는 그나마도 주차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어쨌든 맘편하게 바다를 즐기려면 기다릴 필요도 있을 것 같다.

모래놀이를 마치고 아이들을 씻겨야 하는데 근처에는 공중화장실이 보이질 않았다.

근처 상인 한 분에게 물어보니 아직 해수욕장 개장전이라 화장실 설치가 안되었단다.

한 블로거의 포스팅을 보니 화장실이 깨끗하다는 내용을 본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우리가 있던 곳에서는 멀었던 모양이다.

바닷물을 떠서 간신히 씻기고 차에 올랐다.

해수욕장이 개장하면 다시 와야겠다.

 

 

 

 


  

 

 

광안리, 광안대교를 만나다 - 부산여행기(6)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