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7/04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블루투스키보드'에 해당되는 글 1

  1. 2015.01.30 블루투스 키보드로 태블릿에 날개를 달다 - rapoo E6100 키보드 개봉기
  

블루투스 키보드로 태블릿에 날개를 달다

rapoo E6100 키보드 개봉기

태블릿PC를 사용하면서 가장 불편한 점은 키보드다.

휴대가 간편하고 누워서 볼 수도 있고 여러모로 장점이 많지만 키보드 문제는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가 없다.

키보드 겸용 케이스를 사용할 수도 있지만 그러면 결국 노트북과 큰 차이를 느낄 수가 없다.

그래서 필요한 것이 무선키보드다.

특히 외부에서 업무를 보거나 여행을 갈 때에는 반드시 필요하다.

그동안 키보드가 없어도 큰 불편을 느끼지 못했는데 곧 여행도 가야하고 외부에서 볼 일도 많아서 키보드를 사기로 했다.



먼저 고민해야 할 것은 어떤 방식의 무선키보드를 사느냐 하는 것이었다.

무선키보드는 와이파이 방식과 블루투스 방식이 있는데 아무래도 보다 간편한 블루투스 방식이 더 낫다.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보니 너무 종류가 많았다.

충전식, 배터리식, 접이식 등등 종류도 가격도 천차만별이었다.

그 가운데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rapoo제품이었다.



스테인레스 재질에 두께도 얇은 데다가 자판이 커서 입력하기에 편리해보였다.

충전식을 살까 하다가 외부에 나갔다가 급하면 배터리를 사서 넣는 것이 좋을 것 같아 배터리식으로 골랐다.

그리고 엔터키가 큰 것을 골랐다.

사용하다 보면 엔터키가 작아서 불편할 수도 있을 것 같아서다.

이런저런 기준에 따라 선택한 제품이 바로 rapoo E6100이다.

그동안 눈여겨 봐온 제품인데 마침 인터넷에서 좋은 기회가 있어서 구매하게 되었다.



케이스는 투명한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어서 외부에 나갈 때 케이스로 사용해도 좋을 것 같다.

잘못 갖고 다니다가 키가 눌려서 고장이 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부속품은 한 장짜리 간단한 설명서가 전부다.

배터리는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다. 

 

 

 

 


일단 엔터키가 커서 마음에 들었고 키감도 좋다.

자판이 커서 일반 키보드를 사용하는 것처럼 편안하다.

전반적으로 견고한 느낌도 든다.

대부분의 블루투스 키보드는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어서 자판을 누를 때 전체적으로 흔들릴 때가 많다.

하지만 이 제품은 스테인레스 바닥이라 그런 단점들을 보완했다.   그리고 디자인이 상당히 세련되어 보인다.

블랙과 스테인레스의 실버톤이 꽤 잘 어울린다.


 


윈도우 태블릿을 사용하는지라 윈도우 전용키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설명서를 보니 아이패드와도 잘 맞는 것 같다.
아직 사용은 해보지 않았지만 느낌은 괜찮다.

앞으로 실제 타이핑과 블루투스 연결, 배터리 사용시간 등을 체크하여 포스팅 하려 한다.

가격은 좀 되지만 맘에 드는 녀석이다.



 

 

  


  

 

 

블루투스 키보드로 태블릿에 날개를 달다 - rapoo E6100 키보드 개봉기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