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7/11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서천국립생태원'에 해당되는 글 1

  1. 2014.06.04 하림피오봉사단, 국립생태원을 가다 - 서천 국립생태원
  

 

 

하림피오봉사단, 국립생태원을 가다

 

서천 국립생태원

 

함께하다

 

 

 

'닭고기' 하면 딱 떠오르는 이름이 있다. 바로 '하림'식품이다. 닭고기 분야에서는 선두업체인 하림이 사내에서 '피오봉사단'을 발족하여 여러 활동을 펼쳐 오다가 '피오봉사단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일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봉사단을 선정했다. 운이 좋게도 우리 가족이 피오봉사단 가족1기에 선정되었고 그 첫 활동으로 충남 서천 국립생태원을 방문했다. 안 그래도 어린이날에 방문하려다가 사정이 생겨 가지 못했던 곳인데 다른 여러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더 기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용산과 사당역, 광명역 등에서 버스 두 대에 나눠타고 피오봉사단 가족들과 직원 여러분이 국립생태원으로 향했다. 우리 가족은 사당역에서 버스에 탑승하여 광명역에 들러 다른 가족분들을 태웠다. 버스에 오르자 직원분들이 큰 종이봉투에 한 가득 빵과 음료수, 과자 등 간식을 담아주셨다. 차 안에서는 퀴즈시간을 통해 환경문제를 다루는 문제와 넌센스문제를 통해 정보와 재미를 동시에 주었다. 물론 퀴즈를 맞춘 사람들에게는 하림 제품을 선물로 주었다.

 

 

서산휴게소에서 잠시 쉬었다 충남 서천에 있는 국립생태원에 마침내 도착했다. 인원을 점검하고 봉사단 단복을 입은 채 기념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도시락을 받아 국립생태원까지 걸어들어 가 가족별로 점심식사를 했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1층 로비의 한 공간에 모여 회사측 관계자의 인사와 환경실천연합회 이사님의 말씀이 있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e하림몰 5만원 이용권'을 각 가정별로 한 장씩 선물로 받았다. 이런 좋은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도 감사한데 선물까지 주셔서 누구보다 아내가 너무 기뻐했다.

 

 

 

체험하다

  

참석한 가족들은 4개조로 나누어 본격적인 생태체험관 체험을 시작했다. 큐레이터의 설명에 따라 열대관 - 사막관 - 지중해관 - 온대관 - 극지관으로 나누어 각 기후에 서식하는 온갖 식물과 동물들을 구경했다. 가는 곳마다 해당 기후에 온도가 맞춰져 있어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선인장, 바오밥 나무, 프레리도그, 펭귄, 악어, 거북이 등 동물과 식물이 같이 있으니 마치 그 나라와 지역에 직접 가서 보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

 

 

생태관 체험을 마치고 후문쪽에 따로 마련된 야생화 전시관을 둘러보았다. 이렇게 많은 야생화가 있었고 각각 독특한 이름들이 있었다는 사실이 신기하기까지 했다. 이어서 '4D 입체영상관'에서 입체영화를 관람했다. 움직이는 의자인 줄 알았는데 그런 건 아니었고 3D 화면에 장면에 따라 약간의 진동과 앞좌석에서 미스트 같은 물줄기가 뿜어져 나왔다. 내용은 환경과 관련된 내용이었다. 체험을 마치기 전 주어진 자유시간에는 극지관에서 펭귄을 조금 더 구경하고 나머지 관람하지 못한 몇 곳을 더 둘러보았다.

 

  

모든 체험을 마치고 나니 후문쪽으로 버스들이 이동하여 대기하고 있었다. 회사측에서 마련한 빵과 치킨, 음료수를 받아들고는 서울행 버스에 올랐다. 오는 길에서도 퀴즈시간 등 즐거운 시간을 가졌고 피곤한 몸을 푹 쉬기도 했다. 광명역에서  일부 가족분들이 하차하고 나머지 가족들은 사당역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감사, 그리고

 

장소선정, 도시락, 간식, 퀴즈시간, 친절함 등 회사측의 정성과 노력이 돋보이는 하루였다.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직원분들은 참가자들을 위해서 동분서주 했고 처음이라 운영상 완전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지만 바로바로 조치를 취하며 해결해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어린 유치원생부터 부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참가자들을 챙긴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을 텐데 일일이 신경쓰며 챙기는 모습 또한 마음이 따뜻해졌다.

 

 

하림은 기존의 수많은 업체들이 단순히 마케팅 차원에서 서포터즈를 운영하는 것과는 다르게 봉사활동을 핵심으로 하여 말뿐이 아닌 실천하는 사회봉사의 첫걸음을 내딛었다. 여기에 적절한 홍보활동을 병행하여 자사제품을 알리는 데에도 성공했다고 본다. 또한 EM활성제, EM활성액, 황토 등을 하나의 키트 형식으로 배포하여 생활 속에서도 환경보호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다각적인 활동을 통해 적어도 봉사단에 참여한 가족들은 하림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나와 우리 가족만 봐도 하림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런 좋은 기업이구나' 하는 생각을 가졌으니 말이다. 다시한번 이 자리를 빌어 수고하신 하림 피오봉사단 관계자 여러분과 현장에서 발로 뛰며 수고하신 모든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 더불어 이런 봉사단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 다음엔 또 어떤 봉사단 활동을 하게될 지 벌써부터 기대가 크다.

 

 

* 국립생태원 방문팁

 

1. 각 체험관들을 전체가 유리로 되어 있어서 한 여름에 관람하기에는 꽤 덥다. 특히 열대관의 경우는 더 심할 수밖에 없다. 봄, 가을, 겨울에는 오히려 좋을 것 같다. 여름이라고 나쁠 것은 없지만 정 덥다면 '극지관'으로 피서를 떠나시길. 아, 그리고 간혹 미니스커트에 힐을 신은 여성들이 보이시던데, 이곳의 특성과 규모를 감안해 이런 분들은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길.

 

2. 정문에서 국립생태원까지 어린이, 노약자, 장애우들을 위한 셔틀전기차가 운행된다고 한다. 어른들이야 충분히 걸어갈 거리이니 아이들만이라도 태워보낸다면 좋을 것 같다. 특히 어린아이들이 업어달라고 졸라대기라도 한다면 체험관 방문이 아닌 '극기훈련'이 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할 듯.

 

3. 식당이 꽤 넓고 가격도 저렴한 편이었다. 정성스럽게 도시락을 준비하는 것도 좋겠지만 식사는 이 곳 식당에서 하고 간식을 준비하는 것이 여러모로 좋을 것 같다. 만약에 짐이 많다면 프론트 오른쪽에 마련된 무료 물품보관대(사용료는 100원이지만 짐을 꺼내면 다시 돌려줌)를 이용하면 유용할 듯. 체험관까지의 거리는 물론 체험관 내부 역시 걷는 거리가 장난이 아닌 듯.

 

4. 4D영화관은 각 회차별 상영시간이 정해져 있으니 미리 잘 확인 후 관람하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듯. 어른들이 보기에는 좀 그렇지만 아이들과 함께 왔다면 재미와 교육적인 측면에서 도움이 될 것 같다. 입장료는 1,000원이었던 걸로 기억하며 시간표는 아래 사진을 참고하면 도움될 듯(1~4회차는 다른 시간표 보면 대략 짐작 가능).

 

 

 

 


  

 

하림피오봉사단, 국립생태원을 가다 - 서천 국립생태원-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