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6

« 2017/06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매일 반죽하고 매일 반하는 집

선릉역맛집 매반생면



요즘 <응답하라 1988>을 보면 어린 시절 생각이 나곤 한다.

그 시절 골목 풍경과 음악, 옷, 음식 등 하나하나 생각이 나는 듯 하다.

그 가운데 이런 추운 날이면 온 가족이 둘러 앉아 먹던 수제비가 생각난다.

김치를 넣고 얼큰하게 끓은 수제비는 언제 먹어도 맛있다.

결혼하고는 장모님이 끓여 주시는 수제비를 5그릇 넘게 먹은 적도 있다.

 

얼마 전 첫 눈이 오는 날, 선릉역근처에 업무차 갈 일이 있었다.

선릉역근처맛집이 어디 있는지 찾아 보니 몇 곳이 나왔는데 그 가운데 얼큰수제비가 맛있는 곳이 있다 해서 얼른 찾아갔다. 그곳은 바로 선릉역맛집 매반생면.



선릉역과 역삼역 중간쯤에 있는 상록회관 지하에 위치한 매반생면은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맛도 정갈했다.

왜 이름이 매반생면인가 했더니 '매일 반죽하는 집 매일 반하는 맛집'이라서 매반생면인가보다.

사장님 말에 의하면 반죽에는 방부제나 색소가 전혀 들어가지 않고 그날 만든 반죽만 사용한다고 하니 맛도 영양도 의심할 여지가 없을 것 같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돈가스류나 식사류를 고르면 미니국수가 공짜로 서비스되고 면 전문점 답게 면은 무한 리필이니까 맘 놓고 먹을 수 있다.

일반 분식집처럼 다양한 메뉴를 제공하지만 분위기는 한층 고급지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착하니 점심시간이 되기 전부터 사람들이 몰려드는 건 당연지사.



일단 얼큰수제비와 낙지덮밥을 주문했다.

여기에 찐만두를 더했다.

그 외에도 닭칼국수, 가츠동, 열무국수, 비빔국수 등 내가 좋아하는 메뉴들이 많이 있었지만 나중에 차차 먹기로 하고.




주문을 하고 나서 시간이 좀 지나서 음식이 나오기 시작했다.

얼큰수제비는 비주얼보다 맵지는 않고 칼칼하니 맛이 좋았다.

수제비와 다른 야채 등 건더기도 많아서 푸짐했다.

여기에 공기밥까지 같이 나오니 한끼 식사로 부족함이 없다.

다른 생면요리들도 나중에 꼭 먹고 싶다.







낙지덮밥도 점심시간에 먹기에 적당하다.

낙집덮밥에는 국수가 덤으로 나오는데 양이 꽤 많은 편이다.

만두는 속이 꽉 차서 씹는 맛이 일품이다.

보통 체인점은 본사에서 재료를 사와 끓여서 내놓는 줄 알았는데 선릉역근처맛집 매반생면은 직접 조리한다.

직원들도 친절하고 사장님은 젊어 보이는데 친절하고 싹싹하시다.





11시30분이 되니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상록회관에 입주해 있는 사람들과 근처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단다.

점심시간이 되면 줄을 서는 건 기본!

난 다행히 일 보느라 좀 일찍 와서 기다리지 않고 편하게 먹었다.


상록회관에 주차를 하고 매반생면에서 주차도장을 찍으면 한시간 무료주차가 가능하다.

요즘 강남에서 한시간이나 무료주차가 가능한 곳을 찾기란 정말 어려운 일인데 말이다.

선릉역근처맛집 매반생면은 직장인들에게 특히 가성비 뛰어난 곳으로 추천할 만한 곳이다.







매일 반죽하고 매일 반하는 집_맛과 가격이 모두 만족하는 곳

calami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선릉역맛집 스시마이우

합리적 가격, 최고의 맛을 선사하는 선릉맛집

 

찾다

 

어제 밤에 치킨과 피자로 저녁식사를 해서인가 오늘은 아침부터 배가 많이 고프다. 아침부터 정신없이 이런 일 저런 일을 하고는 간신히 한숨을 돌리고는 점심을 먹어야 하는데, 갑자기 초밥이 땡긴다.  정식은 좀 그렇고 스시뷔페는 맛이 좀 그렇고… 그래서 결국 생각한 것이 회전초밥전문점. 알아보니 30분을 기다려야 한다는 선릉역맛집 하나를 간신히 찾았다. 선릉역에서 5분도 걸리지 않는 스시마이우.

 

 

 

 

맛보다

 

나름 일찍 가서 여유롭게먹으려고 11시40분에 도착했다. 그런데 이미 2~3 테이블 정도에 손님들이 앉아서 식사를 하고 있다. 모듬으로 먹을지, 점심특선을 먹을지, 회전초밥을 먹을지 물어보고 원하는 곳에 앉는다. 난 회전초밥을 먹기로 했다. 부지런히 돌아가는 접시들. 주방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소리를 질러 가면서 "연어초밥 나갑니다!" 하면 얼마 안 가서 레일 위에 초밥이 올라온다. 먹고 싶은 초밥이 보이지 않을 경우 직접 주문하면 바로 만들어 준다.

 

 

생선의 종류도 많지만 한 가지 생선만으로도 다양한 초밥이 나온다. 연어, 연어치즈초밥, 연어스테이크, 연어 양파 초밥, 연어 뱃살 초밥, 연어참치 초밥, 연어스테이크롤 등 연어 한 가지만으로도 종류가 많다. 등심초밥도 부드럽고 묵은지 활어 초밥도 맛있었다. 치즈대하구이, 새우장 초밥에서 튀김까지 새우 관련 초밥도 다양한 맛을 제공한다. 여느 회전초밥집에서는 몇 개 먹고나면 마땅히 먹을 것이 없어서 그냥 먹던 걸 또 먹게 되는데 스시마이우는 같은 걸 먹기가 어려울 정도로 종류가 다양하다. 대체로 달달하고 간이 적당해서 간장을 굳이 찍어먹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캘리포니아 롤, 크래미 롤, 크림 새우 롤, 참치어니언 롤, 베이컨롤, 크래미 아몬드 롤, 참치 롤 등 롤의 종류도 꽤 많다. 과일은 파인애플과 메론이 보였고 그 외에도 왕새우 튀김, 데마끼, 새우튀김, 꽃게 그라탕, 홍합마늘구이, 연어조림 등도 맛 볼 수 있다. 여기에 미니 우동, 뚝배기 우동, 오뎅탕, 매운탕 등 따끈한 국물류를 선택할 수 있고 회덮밥과 모듬초밥 등은 포장도 가능하다.

 

 

 

 

 

 

기억하다

 

식사를 하다보니 어느 새 12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자리는 금세 다 차버렸고 사람들이 하나 둘 씩 줄을 서서 기다리기 시작했다. 마침 문 앞쪽에서 식사를 했던 터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자꾸 보여서 오래 앉아 있질 못했다. 밖에는 의자를 두어서 대기하는 사람들이 편히 앉아서 기다릴 수 있도록 배려했다. 오래 기다려야 하지만 왔다가 그냥 가는 사람들은 없었다.

 

 

레일을 한참 보고 있으면 초밥을 만드시는 분이 물어본다. "찾으시는 초밥 있으세요?" 하면서 먹고 싶은 것을 주문하면 바로 만들어 주겠다고 먼저 이야기를 해준다. 활기차고 유쾌한 분위기라 기분이 좋다. 서빙을 보는 직원들도 친절하다. 매장은 평범한 크기인데 손님들이 하도 많으니 약간 좁게 느껴질 정도다. 인근 직장인들이 꽤 많았다. 적어도 11시 55분 정도는 도착해야 자리에 앉을 수 있을 것 같다. 식사하는 내내 사람들이 들어오고 나가고를 반복했다.

 

 

초밥은 1,100원~5,000원까지, 롤은 1,000원~2,200원 정도에 형성되어 있다. 점심시간에는 정식과 모듬롤, 회덮밥 등의 특선메뉴를 즐길 수도 있다. 초밥이나 롤의 맛과 퀄리티도 좋다. 종류도 다양하고 기다리는 시간도 길지 않다. 그 복잡한 강남에서 주차가 1시간까지 무료로 가능하다. 버스정류장과 전철역에서도 가까우니 누구라도 편리하게 찾아올 수 있다. 맛, 분위기, 가격에 이르기까지 초밥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곳, 바로 스시마이우다.

 

 

 

 

[스시마이우 선릉점]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697-45

- 연락처 : 02-539-8881

- 영업시간 : 11:00 ~ 22:00

- 주차 : 매장 옆 대흥주차장 이용 시 1시간 무료

- 위치 : 하단 지도 참조

  

 

 

 


  

 

선릉역맛집 스시마이우 - 합리적 가격, 최고의 맛을 선사하는 선릉맛집 -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위드블로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