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7/12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신동준'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8.28 고전 중의 고전을 만나다 - 「채근담」(홍자성) 리뷰 -
  

 고전 중의 고전을 만나다

- 「채근담」(홍자성) 리뷰 -

 


채근담

저자
홍자성 지음
출판사
인간사랑 | 2013-07-30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채근담』 돌풍을 감안한 평이기도 하다. 북경 서점가에는 요약본...
가격비교

 

 

'처세 3대 기서' 가운데 오랜 시간 동안 가장 널리 읽히고 있는 <채근담>.

수백 년 동안 정본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았지만 홍자성(본명 홍응명)의 판본이 정본임이 밝혀졌다. [채근담]은 수신과 처세 등에 관한 격언과 경구가 가득한 덕에 [소학] 및 [명심보감]과 더불어 심신수양의 수신서로 널리 읽혀져 왔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동양의 탈무드', '동양의 팡세'라고 부르기도 한다. 명나라 말기에 출간된 이래 현재까지 처세의 이치를 다룬 '고전 중의 고전'으로 통용되고 있다. '명품고전'이라 할 수 있는 이 [채근담]에 완벽한 주석을 곁들인 책이 나왔다.

 

 

 

 

「채근담」(홍자성, 신동준 옮김 인간사랑, 839쪽, 2013)

 

 


 

 

 

어떤 내용이 담겨있나

 

 

「채근담」은 크게 제1편 전집 前集과 제2편 후집 後集 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1편 전집 前集은 제1부에서 제9부까지 총 225장이, 제2편 후집 後集은 제10부에서 제14부까지 총 134장이 들어 있어서 모두 359장으로 이루어진 책이다.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주요 장마다 해당 내용과 관련된 예화도 곁들여져 있다.

 

전집과 후집의 총 359장에 대한 제목은 4자성어로 정리한 뒤 독자들을 배려하여 25장을 한 묶음으로 하여 모두 14부로 나누었다. 때문에 독자들은 제목만 봐도 해당 장의 내용을 바로 알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다른 해설서에서는 볼 수없는 이 책만의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제목에 4자성어와 함께 그 뜻을 옆에 달아두었고 그 밑에 원문을 실었다. 그리고 여러 페이지에 걸쳐 다양한 예화와 함께 자세한 해설을 덧붙였다.  

 

제1편 전집 前集
제1부 파탈擺脫 - 관행에서 벗어나라

제2부 방원方圓 - 방정과 원만을 섞어라

제3부 득실得失 - 명리를 탐하지 말라

제4부 화복禍福 - 일희일비하지 말라

제5부 중용中庸 - 절도를 지켜라

제6부 염량炎 - 세상인심을 읽어라

제7부 청탁淸濁 - 지나치게 가리지 말라

제8부 공사公私 - 공과 사를 구분하라

제9부 고락苦樂 -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제2편 후집 後集
제10부 지족知足 - 분수를 즐겨라

제11부 자적自適 - 스스로 유유자적하라

제12부 물아物我 - 천지자연과 같이하라

제13부 진공眞空 - 집착을 버려라

제14부 철수撤手 - 벼랑에서 손을 놓아라

 

 

 

 

(출처: 인터파크 도서)

 

 

 

 

 

 

 

마치며

 

고전을 읽다보면 그들은 어떻게 이런 지혜를 깨달을 수 있었을까 감탄하게 된다. 그리고 그 오랜 시간 전에 남긴 글들이 스마트폰도 인터넷이 없으면 살기 어려운 현대시대에도 그렇게 정확하게 들어맞고 손바닥을 치며 감탄할 만한 내용이 나올 수 있는지 실로 경이롭다. 그래서 고전은 읽으면 읽을 수록 빠져드는 묘한 매력이 있다. 원문의 의미를 그대로 잘 살린 책일 경우 더더욱 그렇다.

 

이 책에 관한 관련 도서만 200여권에 육박하지만 '국내 최초의 완벽 주석서'라는 타이틀이 붙어 있는 책은 이 책이 유일하다. 그도 그럴 것이 '기존의 많은 해설서가 대부분 원문을 간략하게 해석한 수준에 그치고 있지만 이 책은 글자 하나하나에 대한 엄밀한 주석이 뒷받침되어 있다'고 저자 스스로가 강조하고 있다. 고전 연구가이자 역사문화 평론가인 저자가 심혈을 기울인 책인 동시에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1,000페이지에 육박하는 분량이라 한꺼번에 다 읽기에는 무리가 있다. 그렇다고 해서 미리 겁먹을 필요는 없다. 읽다가 지치면 잠시 책을 덮고 낮잠을 즐겨도 좋을 만하다. 그래서 틈나는대로 한 장씩 읽어나간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여름, 시원한 바닷가도 좋지만 수박 한쪽 입에 넣으며 옛 선현들의 지혜를 탐하노라면 그 어느 해보다도 시원하고 의미있는 휴가가 아닐까.

 

 

(출처: 인터파크 도서)

 

 

 


 

 

 

 

고전 중의 고전을 만나다 - 「채근담」(홍자성) 리뷰 -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