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

« 2017/07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한자 한 자 한 자에 담긴 인생을 만나다

우리 한시 삼백수 - 5언절구 편(정민, 김영사)




학창시절 고시조를 배울 때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우리나라 말도 어려운데 한자만 나열된 시조들을 배우는 것이 참 고역이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서 그 구조와 의미를 알고나니 그 안에 담긴 깊은 뜻이 마음에 와닿기 시작했다.

굳이 공부로 배우지 않아도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들이 많이 나와서이기도 하다.

그 가운데 질적인 측면이나 양적인 측면에서 이런 한시들을 마음껏 접할 수 있는 책이 있다.


 


(출처: 인터파크)


정민 교수의 우리 한시 삼백수 - 5언절구 편」이 그 책이다.

이 책은 작년에 나온 「우리 한시 삼백수 - 7언절구 편」의 후속작이라 할 수 있다.

제목에서처럼 5언절구로 이뤄진 한시 삼백수가 작가 연대순으로 정리되어 수록되어 있다.

시어 가운데 풀이가 필요한 단어들은 따로 페이지 하단에 어휘를 풀어 설명해 두었고 한시 원문 아래 한글 독음을 달아 놓았다.

제목은 작가 이름 아래 원제와 풀이 제목을 달았고 표제는 내용에 맞춰 따로 달아두었다.

전작인 7언절구 편에 비해 글자 수는 줄었는데 평설은 대체로 더 길어졌다고 평한다.

시인이 더 적게 말했기 때문에 감상자가 채워야 할 빈 여백이 그만큼 넓어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출처: 인터파크)


한시는 현대시와는 다른 맛이 느껴진다.

자연과 벗삼아 사는 그들의 여유과 정취가 묻어난다.

구름이 마실 갔다가 아직 돌아오지 않았노라고 친구처럼 말하기도 한다.

저자의 평설은 한시 못지 않은 해학과 깊이가 가득하다.

굳이 무슨 뜻인지 가르치려 들지 않지만 그 깨달음은 더하다.

인생을 배우고자 하는 사람, 인생의 깊이를 맛본 사람, 한시를 배우고자 하는 사람 모두에게 도움이 될만한 책이다.


(출처: 인터파크)



한자 한 자 한 자에 담긴 인생을 만나다 - 「우리 한시 삼백수 - 5언절구 편」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하루 한수, 우리 시를 만나다

- 「우리 한시 삼백수: 7언절구편(정민) -

 


우리 한시 삼백수: 7언절구편

저자
정민 (평역) 지음
출판사
김영사 | 2013-12-29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단 일곱 자에 마음밭 물꼬가 터진다! 시와 멀어진 세상에 정민 ...
가격비교

 

 시는 함축적인 언어로 표현하는 문학장르다.

그 가운데 한시는 일정한 운율을 지니는 재미가 있다.

 요즘 유행하는 랩에서 맨 앞 글자나 단어의 모음을 일치하는 것처럼 말이다.

7언절구로 된 주옥같은 우리 한시 삼백수를 모아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우리 한시 삼백수: 7언절구편

시간이 날 때마다 하루에 1~2편씩 읽으면 하루가 상쾌해질 것만 같다. 

 

   。

   。

   。

 

 

(출처: 인터파크)

 

 

 


 

 

 

어떤 내용이 담겨 있나

 

이 책은 우리 한시 삼백수가 담겨 있다. 따로 목차가 있는 것이 아니라 한편 한편의 시가 바로 목차다. 7언절구를 연대순으로 정리했으며 생몰이 분명치 않은 경우, 역대 시선집의 연대순 배열을 참고하여 배치했다고 책 초두에서 밝히고 있다. 풀이가 필요한 표현은 따로 어휘를 풀어 설명했으며 한시의 원문 아래 한글 독음을 달았다. 작가에 대한 설명은 뒤쪽 부록에 가나다순으로 모아 실었으며 표제는 내용에 맞춰 따로 달았다.    

 

(출처: 인터파크)

 

 

놓치기 아쉬운 문장들

 

어제의 나는 내가 아니다. 새 눈 새 마음으로 새 세상을 맞이하자. _p.059

 

 

젊어 이룬 것 없이 나중에 하겠다고 말하지 마라. 젊어 못한 일은 늙어서도 할 수가 없다. 금쪽같은 시간을 아끼고 아껴라. 황량한 노년을 맞기 싫다면, 지금 깨어 일하라. _p.185

 

사람이 한세상을 사는 동안 결국 어딜 가나 작위하고 경영함을 벗어날 길이 없다. 문제는 무엇을 경영하고, 무엇을 작위하느냐에 달렸을 뿐이다. _p.235

 

안 된다고만 하지 말고 그렇게 되어야지 하거라. 생각만 해서도 안 되고 그리될 수 있도록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_p.413

  

(출처: 인터파크)

 

 

 

마치며

 

이 책은 「일침」을 비롯하여 우리의 문학을 대중화시키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정민 교수의 신간이다. 아침마다 출근해서 일과를 시작하기 전매일 한시 한 수씩을 우리말로 옮기고 감상을 적어나간 것들을 모은 책이다. 5언절구와 7언절구가 각 300수씩 모두 600수를 모았는데 그 가운데 7언절구 300수를 먼저 소개한 책이다. 아마도 이어서 5언절구 300수가 출간될 것이다.

 

왼쪽 페이지에 제목과 저자, 연대가 표기되어 있고 한글 풀이가 이어진다. 그 아래 한시의 원문과 음역이 달려 있으며 어려운 단어들은 한자와 더불어 간단한 해설을 덧붙였다. 오른쪽 페이지에는 한시에 대한 저자의 해설과 느낌이 적혀 있다. 책 말미에는 각 저자에 대한 3~5줄 정도의 설명이 달려 있다. 한시 한수 한수를 읽어나가는 재미와 저자의 해설이 재미있다. 반복되는 저자에 대해서는 궁금증이 일어나 저자의 해설을 보는 것도 좋다.  

 

고등학교 시절, 학력고사를 준비하면서 공부로서 처음 접했던 한시이기에 지금도 습관적으로 그때처럼 공부하려는 마음가짐이 되는 것 같다. 하지만 다시금 마음을 다잡으며 공부가 아닌 즐기며 인생을 한번쯤 돌아보는 좋은 시간을 갖게 해준 책이다. 책이 두껍다고 먼저 두려워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쉬엄쉬엄 읽다보면 어느새 오래 전 현인들의 지혜를 터득하는 듯 하다. 멀리 갈 것도 없이 우리 안에 최고의 인문학이 있었다는 것에 자부심도 느껴본다.

 

(출처: 인터파크)

 

 

 


 

 

 

하루 한수, 우리 시를 만나다 - 「우리 한시 삼백수: 7언절구편(정민) -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