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7/04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Morning of Owl'에 해당되는 글 1

  1. 2014.06.11 뷔페식 공연을 즐기다 - <카붐>(KABOOM)
  

 

 

뷔페식 공연을 즐기다

<카붐>(KABOOM)

 

믿고 보다

 

 

 

수 년 전 <남자의 자격>이라는 프로그램에 이국적인 외모의 여인이 등장해서 한동안 언론에 자주 나왔던 적이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박칼린. 그 이후로 그녀는 여러 방송프로그램에 얼굴을 내밀었고 이제 한국에서 그녀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가 되었다. 음악감독이자 교수라고 알려진 그녀가 연출한 두 편의 공연이 최근 눈길을 끌고 있는데 근육질의 남성 8명이 출연하는 <미스터 쇼><카붐>이다. <미스터 쇼>는 여성전용 공연이란다.

 

박칼린의 이름을 믿고 보는 <카붐>을 보고 왔다. 현충일이라 오랜만에 푹 쉬고 오후에 인사동에서 아내와 아이들과 구경하고 식사를 한 후에 <카붐>전용관으로 갔다. 인사동까지는 걸어서 5분 남짓 거리였다. 공연은 8시였기에 저녁식사를 하고 이동을 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티켓박스 오픈 전부터 줄을 길게 늘어서 있다. 아마도 좋은 자리를 선점하기 위해선가보다. 전용관이나 온 순서대로 자리가 배정되는 탓이다.

 

 

 

즐기다

  

공연은 크게 네 팀이 출연을 한다. 퓨전국악팀, 댄싱팀, 마술팀, 레이져쇼팀 등이 2~3회 정도 번갈아 가면서 나온다. 특별한 스토리는 없고 계속해서 쇼를 보면서 즐기면 된다. 중간에 다소 지루하다는 사람들도 있었으나 결코 지루한 공연은 아니다. 개인적으로 비보이나 댄싱은 그동안 방송 등을 통해서 본 것과 별 차이 없어서인지 그다지 신선함을 느끼진 못했지만 눈앞에서 펼쳐지는 모습은 공연을 즐기기에 충분했다.

 

개인적으로는 레이져쇼가 가장 볼만했다. 언젠가 방송에서 구준엽이 나와 맛을 보여준 적이 있는데 직접 눈앞에서 보니 더욱 환상적이었다. 독수리가 날아가는 장면이나 댄서들과 하나되어 보여주는 장면은 카붐의 하이라이트라 불러도 될만하다. 퓨전국악팀의 공연도 신선했다. 국악이 이렇게 현대적일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마술은 다소 평이해보였으나 맨 마지막에 여자가 사라지는 마술이 눈앞에 펼쳐지니 신기했다.

 

 

* 공연개요 

  • 기간 : 2014.02.28 ~ 2014.07.31

  • 장소: 종로시네코아 4층 카붐전용관

  • 출연 : 매직트렁크, 모닝오브아울, 피아이디, 바바붐
  • 런닝타임 : 70분
  • 홈페이지 : http://www.showkaboom.com/
  • 프로그램

홀로그램 쇼 _ IntoKaBoom!
Awakenings_ VaVaVoom!
Rainmaker _ Magic Trunk &VaVaVoom!
Dancing Faces _ PID
Catch Me If…! _ Magic Trunk
Ball Playing _ PID
날 좀 보소_ VaVaVoom!
승무 _ VaVaVoom& Morning of Owl
Elemental! _ Morning of Owl
Dancing Ball _ Magic Trunk
Electricity _ PID
Curtain Call _ 출연자 전원

 

추천하다

 

* 총평

전반적으로 괜찮은 공연이었다. 특히 레이져쇼는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카붐>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초등학생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글도 본 적이 있을 정도다. 실제로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단위의 관객들을 꽤 많이 볼 수 있었다. 어른들이 즐기기에도 좋다. 근처 인사동에 들러서 이것저것 구경도 하고 먹고 즐긴다면 하루를 알차게 보낼 수도 있다. 연인끼리, 가족끼리 좋은 공연과 즐거운 나들이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공연으로 추천한다.

  

* 공연을 즐기는 팁

 

1. 키오스크를 찾아라!

<카붐>을 보기 전에는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다. 키오스크에서 사진을 찍는 일이다. 키오스크는 1층 커피숍 앞에, 그리고 4층 공연장 앞에 설치되어 있다. 출연자들의 모습이 담긴 배경사진이 나오면 화면을 터치해서 사진을 찍으면 된다. 찍은 사진은 공연이 시작되면 홀로그램 쇼에 사진을 찍은 사람들의 모습이 스크린에 등장한다. 늦지는 않았지만 공연시작 바로 전에 들어갔더니 아마도 이미 편집작업이 들어갔는지 우리 아이들 사진은 나오지 않았다 ㅠㅠ. 적어도 10분 전에는 찍어야 화면에 나올 수 있을 것 같다. 

 

또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이메일로도 사진을 보내주니 집에서 출력하여 아이들에게 주면 좋아할 것이다. 이메일로 전송되어 온 사진을 보니 사진의 크기와 위치를 잘 맞추어야 할 것 같다. 어쨌든 공연 도중에 자신과 가족들의 얼굴이 스크린에 비춰진다는 건 특히 아이들에게 있어서 독특하고 신나는 경험이 될 것이다. 가급적이면 공연 시작하기 20~30분 전에 미리 도착해서 여유있게 사진을 찍기를 추천한다.

  

2. 주차 팁

인사동과 연계해서 반나절 정도 즐기려면 자동차를 이용해도 좋을 것 같다. 종로시네코아 지하1층에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어서 공연관람시 3시간에 3천원에 주차가 가능하다. 이 정도면 이 근처에서는 상당히 좋은 조건이다. 차를 미리 세워두고 인사동에서 잠시 시간을 보내고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여유도 가능하다. 하지만 좀 더 여유있게 즐기려면 전철을 타고 가거나 인사동쪽에 주차를 한 후에 이동하는 것도 좋다. 참고로 주차장은 대부분 주차 타워에 차를 넣기 때문에 차를 빼는데 시간이 꽤 걸린다. 공연이 시작하기 전에 키오스크를 비롯해 필요한 사진들을 미리 찍은 후, 관람을 마치면 주차장으로 바로 가는 것이 오래 기다리지 않는 방법이다.

 

3. 가운데 좌석을 선점하라

공연을 볼 때 좌석이야 당연히 가운데가 좋을 것이다. 그런데 이 공연은 특히 더 그런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측면이 보기 불편할 정도는 아니지만 말이다. 오히려 앞쪽에 앉으려고 애쓰는 것보다는 좀 뒤로 가더라도 가운데에 앉는 것이 공연을 즐기기에는 더 좋을 것이다.

 

 

 


  

 

뷔페식 공연을 즐기다 - <카붐>(KABOOM) -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