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

« 2017/07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우주, 그 새로운 면모를 발견하다

엑시덴탈 유니버스(앨런 라이트먼, 김성훈 옮김, 다산호당)



우주를 생각하면 나라는 인간이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 다시한번 되새기게 된다.

내가 살아가고 있는 이 공간, 이 시간이 마치 전부인 것처럼 목숨 걸고 사는 모습이 우습게까지 여겨질 때도 있다.

얼마나 넓은 지 생각조차 불가능하고 창조주와 영원의 시간 등 형이상학적인 온갖 생각들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우주라는 공간은 그만큼 신비롭고 놀라운 곳이다.


그 우주의 지극히 작은 공간에 살고 있는 한 인간으로서 그 무한한 우주를 생각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어쩌면 놀랍다.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그 우주에 대한 이야기가 한 권의 책 속에 담겨 있다.


「엑시덴탈 유니버스」(앨런 라이트먼, 김성훈 옮김, 다산호당)


이 책의 저자는 이론물리학자인 동시에 소설가인 앨런 라이트먼으로 자신의 장점을 살려 과학 에세이로 완성해냈다. 이론물리학 박사이지만 동시에 시와 수필을 쓰고 단편 소설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래서인지 책 곳곳에 시적인 표현들이 종종 등장한다. 그는 이 책을 통해 단순히 우주를 설명하는 차원을 넘어서서 최신 과학 이론이 우리 삶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1. 우연의 우주, 2. 대칭적 우주 , 3. 영적 우주, 4. 거대한 우주, 5. 덧없는 우주, 6. 법칙의 우주, 7. 분리된 우주 등 7개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우주를 이러한 7가지 관점에서 바라보고 정리했다는 것만으로도 독특하고 새로운 접근방식이라 생각된다. 그 안에서 어떠한 이론이나 원리를 구체적으로 설명하기 보다는 마치 소설처럼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해가며 그 안에서 다양한 모습의 우주를 그려내고 있다. 어려운 단어들이 종종 등장하기는 하지만 주제가 흥미롭기 때문에 어렵고 골치아프게 여겨지지는 않는다.


 

 

우주, 그 끝없고 신비로운 세계에 대한 새로운 다가감을 선사해주는 신선한 책이다.




우주, 그 새로운 면모를 발견하다 -「엑시덴탈 유니버스」

calami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수학이 재미있어지다

세상을 움직이는 수학개념(라파엘 로젠, 김성훈 옮김, 반니)



오래 전 한 후배가 대학입시를 앞두고 자기는 수학과를 가겠다고 한 적이 있다. 그 말을 듣고 수학과를 나와서 뭘 하나 싶었는데 대답하기를 대부분 선생님이 된다고 했다. 그런데 하고 많은 과목 중에 하필 그 어려운 수학이냐고 했더니 자기는 수학문제를 풀고나면 묘한 쾌감이 느껴진다는 것이다. 미분이니 적분이니 하는 이름만 들어도 머리가 지끈거리는데 그 후배는 수학이 재미있다니 당시에는 참으로 신기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런데 사실 수학이라는 것이 '공부'라는 차원에서만 접근해서 그렇지 우리 일상생활에서 수학은 없어서는 안될 아주 중요한 학문이다. 마트에서 물건을 사는 간단한 수학에서부터 건축과 같은 학문에서도 수학은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처럼 우리 생활 가운데 수학이 미치는 영향력을 알기 쉽고 재미있게 슨 책이 있다. 바로 「세상을 움직이는 수학개념」(라파엘 로젠, 김성훈 옮김, 반니)이 그 책이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이 책의 저자는 수학자가 아니라 철학을 전공한 사람이다. 그것도 참 재미있다.



이 책은 크게 '1부 형태', '2부 행동', '3부 패턴', '4부 특별한 숫자' 등 4부에 걸쳐서 총 100개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브로콜리에서부터 우리가 잘 아는 뫼비우스의 띠, 루빅스 큐브 등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다양한 그림, 사진 등과 함께 2~3페이지 분량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부담없이 읽기에 좋다.




그런데 읽다 보면 참 흥미롭고 우리 생활 속에 이렇듯 다양한 수학개념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수학을 어려워 하거나 흥미를 잃은 학생들에게 수학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심어 줄 수 있는 책이다. 성인들에게도 상식 차원에서 쉬엄쉬엄 읽기에 괜찮은 책이다. 단순히 지식적인 확장뿐만 아니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질 수 있는 그런 책이다.


 


수학이 재미있어지다 - 「세상을 움직이는 수학개념」

calami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