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7/08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샤브샤브, 스시, 그리고 랍스터

 

반포 센트럴시티 바이킹스 메종


엊그제 큰아이 생일이었다.

그런데 할머니가 편찮으신 바람에 병원에 갔다가 집에 모셔오느라 부득이하게 저녁식사예약을 취소해야만 했다.

하지만 큰아이는 투정을 부리지 않고 오히려 할머니를 걱정했다.

다행히 어머니는 우리집에서 쉬시고 잘 회복되어 본가로 가셨다.

 

 

 

그리고 오늘.

식사하기로 한 반포 센트럴시티 바이킹스 메종에 미리 예약을 하고 갔다.

샤브샤브와 칼국수를 좋아하는 아이들, 스시를 좋아하는 아내와 나, 그리고 랍스터까지.

우리 가족이 좋아하는 모든 메뉴를 한 자리에서 마음껏 먹을 수 있는 곳이다.

특히 큰아이가 얼마 전부터 먹고싶다던 랍스터를 주문했는데 크기가 꽤 크다.

 

 

 

언제나처럼 난 연어를 중심으로 스시를 몇 접시나 가져다 먹었는지 기억도 안난다.

거기에 랍스타와 샤브샤브, 칼국수까지.

신기한 건 그래도 과일과 후식을 먹을 배는 남아 있다는 사실.

 

  

 


집에서 멀지는 않지만 퇴근 시간에 움직이다보니 가는 길이 만만치는 않았다.

하지만 주차도 2시간 무료인 데다가 편하고 매장도 분위기가 괜찮다.

그리고 이전보다 직원들이 보강되어 서비스가 더욱 좋아졌다.

스시도 지난 번 보다 나아졌다.

사실 지난 번에 방문한 이후 다시 오고 싶지 않았는데 어찌하다보니 다시 찾게 되었다.

그런데 오늘은 전보다 여러모로 만족스러웠다. 
 

 

 

 

 

 

 

무난한 가격에 샤브샤브와 스시가 무제한, 게다가 착한 가격의 랍스터까지 즐길 수 있는 곳.

바로 바이킹스 메종이다.



 

 

 

 


 

 

 

샤브샤브, 스시, 그리고 랍스터 - 반포 센트럴시티 바이킹스 메종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