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7/04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도심 속의 신선한 놀이터

겨울방학 아이들과 갈만한 곳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서울도서관

 

큰 아이 둘째 아이 두 녀석이 모두 방학이다.

방학이 되면 맞벌이 가정은 참 난감해진다.

특히 연말연시에는 학원들도 모두 방학기간이라 부모들이 온전히 책임을 져야만 한다.

아이들을 하루종일 데리고 있으려면 휴가를 내야 하는데 그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다행히 시간이 맞아서 일주일을 아이들과 함께 있게 되었다.

그런데 하루종일 집에만 있자니 그것도 고역이다.

휴가일정 조절이 어려워서 여행계획도 세우지 못했기에 하루하루 뭘 하며 지내야 하나 고민이 되었다.

 

그러던 중에 머리에 번뜩이는 생각이 스쳐지나갔다.

언젠가 인터넷에서 봤던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입장료도 저렴하고 서울시내에 있어서 광화문이나 서울시청 구경도 할 겸 나들이를 하면 좋겠다 싶었다.

그래서 늦잠을 자고 일어나 아이들과 함께 오랜만에 전철을 타고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으로 향했다.

 

 

2시30분 타임을 생각하고 홈페이지에서 예약을 하려 했는데 당일 예약은 안된단다.

그래서 일단 가보자고 생각하고 서둘러 길을 나선 것이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10분 전에 도착했지만 역시나 해당 시간에는 표가 매진되고 4시 타임 밖에 없었다.

100분을 기다려야 했지만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아이들도 타고 싶어하고 해서 일단 표를 예매했다.

 

 

이제 기다리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하나 고민이 되었다.

어디가서 커피를 마시면서 보낼 것도 아니고 어쩌지 하는데 또 인터넷에서 본 것이 기억났다.

바로 서울시청에 있는 서울도서관이었다.

마침 아이들도 필독도서를 읽어야 해서 겸사겸사 서울도서관으로 향했다.

그런데 그곳에는 나와 같은 생각을 한 듯 많은 아이들과 부모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어쨌든 자리를 잡고 1시간 여 도서관 구경과 책을 읽고나서 다시 스케이트장으로 왔다.

20분 전부터 스케이트를 대여할 수 있다길래 이왕이면 일찍 들어가려고 30분 전에 나섰다.

그런데 이미 줄이 길게 늘어서있었다.

40분 이전에는 미리 줄을 서 있어야 제대로 들어갈 수 있을 것 같다.

우리보다 늦게 온 사람들은 저 뒤로 서울광장까지 길게 줄을 늘어서서 4시가 넘어서야 스케이트를 받아 입장했다.

스케이트와 헬맷, 무릎보호대는 무료로 대여가 가능하다.

나는 어린 시절 가죽으로 된 스케이트를 생각했는데 이건 거의 스키부츠처럼 생긴 것이 참 독특했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두 개의 스케이트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 곳은 성인용, 한 곳은 유아용이다.

그런데 유아용은 너무 작아서 어른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가면 거의 움직이기가 힘들 정도다.

성인용도 만만치 않았다.

타임 당 입장인원이 700명이라는데 과연 이 좁은 공간에 다 들어갈 수 있을까, 하지만 다 입장했다.

그리고 이건 스케이트를 탄다기 보다는 그저 걸어다니는 정도에 지나지 않았다.

게다가 한쪽에서는 스케이트 강습이 이뤄지느라 공간을 막아놓았기 때문에 더더욱 좁아 보였다.

사고가 나지 않는 것이 다행이다.

시간도 1시간이라 스케이트를 탄다기 보다는 그저 얼음치기 몇 번 하고나면 끝이다.

 

 

매점과 커피를 파는 곳이 있는데 양은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가격은 비교적 저렴하다.

하지만 그 외에 쉴 곳은 거의 없다.

그래서 부모들은 스케이트장 주변 펜스에 기대어 자녀들을 바라보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다보니 질서가 엉망이다.

줄을 서는 건지 그냥 막 들어가는 건지 분간이 안된다.

아쉬움이 크다.

 

 

물론 서울 도심에서 이런 가격에 이런 시설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환영할만한 일이다.

하지만 조금더 크게 만들었다면, 입장인원을 잘 조절했다면 보다 즐거운 시간이 되었을 텐데 아쉽다.

서울도서관과 함께 들러서 그나마 나았지만 다시 또 찾아가고 싶은 마음은 별로 들지 않는다.

물론 토요일에 방문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평일이라면 사정은 달라질 것 같다.

겨울방학이라 아이들을 데리고 평일 오전이나 낮시간에 서울도서관과 함께 방문한다면 괜찮을 듯 하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이용 팁>

한번 밖에 안 가봤지만 나름대로 고생을 하며 느낀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이용 팁을 소개한다. 소개하는 내용은 주말에 사람이 많이 몰리는 경우에 해당하는 내용이다.

 

- 최소한 하루 전에 인터넷 예매를 하고 가는 것이 안전하다.

- 예약된 시간이 맞춰가지 말고 30~40분 정도는 일찍 가서 스케이트 대여장소에 줄을 서는 것이 좋다.

- 장갑은 반드시 가져가야 한다.

- 어린이의 경우 헬맷과 무릎보호대를 무료로 대여해주므로 반드시 착용하는 것이 좋다.

- 스케이트장으로 입장할 때 줄을 잘 서야 한다. 자칫 펜스에서 구경하는 사람들 뒤에 서 있다가 낭패를 볼 수도 있다.

- 각 타임이 끝나기 2~3분 전에 미리 나와서 장비를 반납하는 것이 덜 복잡하다.

- 스케이트장 입구에 사연과 함께 음악을 신청하는 곳이 있다. 연인이나 아이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줄 수도 있다.

- 기다리는 시간이 애매할 경우에는 바로 앞에 있는 서울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도심 속의 신선한 놀이터, 겨울방학 아이들과 갈만한 곳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서울도서관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