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7/12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신이 부리는 요술'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5.29 왓칭, 신이 부리는 요술 (김상운) 리뷰
  

황당함과 기대의 기로에 서다

-「왓칭, 신이 부리는 요술」(김상운) -

 

 


왓칭(WATCHING)

저자
김상운 지음
출판사
정신세계사 | 2011-04-12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우주의 무한한 가능성은 왓칭으로 비로소 눈앞의 현실로 창조된다『...
가격비교

얼마 전 마트에 갔다가 아이들 책을 사주려고 마트 내 서점에 들렀다. 간 김에 나도 두런두런 책을 보다가 간결한 제목과 큰 눈동자 그림이 눈에 들어오는 책 한권을 집어 들게 되었다. 그 자리에서 한 챕터를 다 읽고 집에 오자마자 인터넷으로 책을 주문했다.

 

「왓칭, 신이 부리는 요술」(김상운, 2012, 정신세계사)

 

 

* 베테랑 기자가 쓴 기적같은 이야기들

 

MBC기자 출신인 저자가 방송과는 별 상관없는 분야의 책을 쓴 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책을 읽다보니 방송을 하면서 만났던 사람들이나 취재했던 내용들이 그 안에 녹아 있었다. 저자는 심리치료에 관한 수많은 책들을 독파하고 난 후 3년만에 '왓칭'이라는 우주 원리를 깨닫게 된다. 그것을 삶의 현장에서 적용하면서 그 효과를 직접 체험하게 되었고 그러한 사례들을 바탕으로 이 책들이 구성되어 있다.

 

책 초반에는 마음먹은대로, 생각한대로 모든 것이 이루어진다는 것을 다양한 실험과 사례로 소개한다. 그 하나하나가 책에서 손을 놓을 수 없을만큼 큰 흥미와 재미를 준다. '정말일까?'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충격적인 실험결과와 사례들이 줄줄이 이어지면서 나도 당장 시도해보고 싶은 마음이 불일듯 일어났다. 그리고 책장을 넘기면서 이러한 현상들의 기저에 깔려 있는 것이 바로 양자물리학에서 말하는 미립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나'라는 한 작은 사람의 생각이 온 우주를 움직일 수도 있다는 것. 참으로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좀 더 솔직히 말하자면 황당하다. 우주, 아니, 지구상에서 조차 먼지와 같은 나 하나의 존재가 그것도 생각만으로도 세상의 만물과 온 우주를 움직일 수 있다니.

 

이 책을 다 읽은 후 몇 년 전 읽었던 「꿈꾸는 다락방」(이지성, 2007, 국일미디어)을 다시 꺼내어 읽어 보았다. '생생하게 꿈꾸면 이루어진다'는 'R(realization)=V(vivid)D(dream)' 공식을 주제로 다양한 사례와 기법들을 소개했던 책이다. 다시 읽어보니 양자물리학에 관련한 이야기가 여러 군데 나와 있었다. 물론 생생하게 꿈을 꾸고 그것을 글로 쓰거나 반복하여 이미지화 하면 현실로 이루어진다는 내용은 자기계발서 여러 곳에서 다루고 있는 내용이다. 하지만 양자물리학의 미립자 개념을 통하여 이러한 현상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것은 이 책 「왓칭」에서 정점을 이루는 것 같다.

 

 

 

조금은 아쉬웠던 결말

 

그런데 3부에 들어가면서 조금 쌩뚱맞은 이야기들이 나온다. 양심을 지키고 착한 일을 하고 사랑과 선행을 베푸는 삶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과학적으로 인간의 생각이 가진 힘을 이야기 하다가 갑자기 완전히 다른 주제를 다루는 느낌마저 든다. 마음을 비우면 모든 것을 통달하고 오묘한 일들이 일어난다는 진공묘유(眞空妙有). 그리고 성경구절도 인용된다. 철학적인 내용들이 여기저기 언급된다. 참 좋은 내용들이기는 하지만 앞에서 언급했던 과학적 근거들과 사례들이 무색해지는 느낌마저 든다. 일부러 딴지를 걸려는 것은 아니다. 개인적으로 흐름이 다소 어색해지는 것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을 뿐이다.

 

하지만 다시금 나의 소원과 꿈, 비전을 생생하게 꿈꾸고 바라보며 말하는 구체적인 습관을 가져야겠다고 다짐하고 실천해본다. 황당하지만 이 '신이 부리는 요술'을 실천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성공했지만 반면 대부분의 그렇지 못한 사람들은 그저 그런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고 강조한다. 하루에 1시간 정도의 시간을 투자하여 성공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손가락질 받고 미쳤다고 비웃을 지라도 한번 미친 척 시도해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으리라.

 

다만 그리스도인에게는 하나님의 존재를 망각할 수 있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책이기도 하다. 물론 많은 자기계발서들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calami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alam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