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7/04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함께 즐기는 분수쇼

뚝섬 음악분수대

 

발견하다

 

주말이면 아이들을 데리고 자전거를 탄다. 주로 뚝섬유원지에 가서 인라인도 태워주고 놀이터에서 마음껏 뛰어놀게 한다. 둘째 아이는 아직 두발자전거를 타지 못해서 보조바퀴가 달려있는 조그만 자전거를 타고 30분 가까이 가야 한다. 혼자 가면 10분 정도 거리인데 아이들을 지켜봐야 하니 어쩔 수 없다. 특히 여름이라 뜨거운 땡볕에 오래 가는 길이 쉽지만은 않다.

 

 

그런데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우연히 뚝섬에 분수쇼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시간을 확인하고 5시에 맞춰 아이들을 데리고 이것저것 챙겨서 가져갔다. 확인해보니 낮에는 아이들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분수쇼였고 밤에는 조명을 이용하여 멋진 분수쇼가 펼쳐진다. 그렇다고해서 분수쇼가 특별히 다른 것은 없다. 다만 밤에는 조명이 바닥에서 켜지기 때문에 볼거리가 더 많다는 것.

 

 

 

기억하다

 

미국에 있을 때 운전을 해서 라스베가스에 찾아가곤 했다. 도박은 못하고 거리를 다니면서 구경하고 테마에 따른 호텔들을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그 가운데 가장 인상적인 곳을 들라면 단연 벨라지오 호텔의 분수쇼를 들 수 있을 것이다. 음악과 함께 하늘 높이 솟아오르는 분수쇼는 가는 이들의 발걸음을 잡아두기에 충분하다. 그 규모와 아름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황홀하다. 그래서 그 자리에서 몇 곡을 들으며 분수쇼를 감상했는지 모른다.

 

뚝섬 음악분수쇼는 규모면에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작은 규모에 비해 상당히 볼만했다. 특히 야간에는 조명과 잘 어울리는 분수쇼를 보여준다. 낮에는 아이들이 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수영장도 좋지만 옷을 입은 채로 바닥에서 쏘아올리는 강한 물줄기를 몸으로 맞는 것은 아이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이다. 어른인 나도 들어가고 싶은 욕심이 생길 정도였다.

 

하지만 아쉬움은 있다. 낮에는 괜찮지만 야간에는 아이들이 분수대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고 분수쇼 시작 전에 안내방송이 나오고 표지판에도 분명히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아이들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 안에 들어가 물놀이를 즐겼고 부모들도 그 누구 하나 제재하는 이들이 없었다. 아이들이 재미있게 놀겠다는데 말리고 싶은 마음은 없다. 하지만 분명 야간에는 물놀이를 할 수가 없다. 우리 아이들은 쟤네들은 들어가는데 왜 우리는 못 들어가냐며 속상해하기도 했다.

 

그냥 융통성 있게들여보낼까 하다가 그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가끔 경찰들이 와서 호루라기를 불며 나가라고 하지만 그때 뿐이다. 야간에는 물줄기 하나하나가 조명과 어우러져 멋진 모습을 연출한다. 그런데 아이들이 구멍을 막고 흩으면서 장관은 망가진다. 관리자들 역시 이런 상황을 알텐데 그냥 내버려둔다. 허락하려면 안내방송을 하지 말고 표지판에 쓰지 말거나 해야 하지 않을까.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분명 아쉬움은 남는다.

 

 

 

찾아가다

 

뚝섬유원지는 그 규모가 상당히 크다. 수영장, 스케이트보드 및 인라인스케이트장, 축구장을 비롯하여 농구장, 캠핑장과 큰 놀이터가 2곳 있다. 분수대는 수영장 옆에 위치해 있다. 거리상으로는 뚝섬수영장 앞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는 것이 가장 좋다. 일요일에는 주차요금을 받지 않는다. 주차공간이 없으면 좀 지나서 축구장 인근으로 가면 자리가 있을 수 있다.

 

음악분수는 비수기와 성수기로 나눠서 가동(운영)시간이 달라진다. 주말에는 더 자주 가동한다. 자세한 가동시간은 아래 사진을 참고(2014년 7월13일 촬영)하면 된다. 아이들이 갈아입을 수 있는 여벌 옷과 큰 수건을 준비해야 한다. 아니면 아무리 더운 여름날이라 하더라도 감기에 걸릴 수 있다. 물줄기가 상당히 세고 차서 둘째 아이는 춥다며 중간에 나오기도 했다. 그리고 아이들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몇 가지 주의만 한다면 아이들에게 수영장에서 맛볼 수 없는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다. 굳이 아이들이 아니더라도 연인끼리 백허그를 하면서 분위기를 잡기에 최고인 곧 가운데 하나다.

 

 

 


  

 

함께 즐기는 분수쇼 - 뚝섬 음악분수대 -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보고 즐기고 맛보는 행복한 하루

- 홍대 트릭아이 미술관 & 아이스 뮤지엄 -

 

 

작년에 제주도에 갔다가 처음 트릭아이를 체험했다. 사실 제주도까지 가서 무슨 실내 전시를 구경하나 했는데 나름 재미가 있었다. 특히 비도 오고 그랬던 터라 실내 전시가 그다지 나쁘지는 않았다. 그런데 서울 한복판에서도 트릭아이 미술관이 생겼다고 해서 호기심에 가보았다. 사실은 트릭아이는 이미 한 번 봤기 때문에 그러려니 했는데 같이 열리는 아이스 뮤지엄이 더 가보고 싶었다.  

 

매표소 입구. 비교적 깔끔하고 혼잡하지 않아서 좋았었다는

 

주말을 이용해 아이들을 데리고 오랜만에 홍대 나들이를 했다. 트릭아이와 아이스 뮤지엄을 관람하기 위해서였다. 마침 한 카페를 통해 초대이벤트에 당첨도 되었고 소셜커머스에서 반값할인도 받아 비교적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오게 되었다. 아이들을 포함해서 가족 모두가 관람하려니 총 52,000원이 들어야 했지만 15,000원으로 해결했다. 막상 가보니 외국인들이 생각보다 많았고 정가를 다 주고 가기에는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 트릭아이미술관과 아이스 뮤지엄을 못 가본 분들은 아래 사진을 보면 참고가 되리라 생각한다. 

 

오른쪽 앞에 아이스 뮤지엄 출입구. 바로 왼쪽에 아이들 체험학습하는 곳과 붙어 있어서 조금 혼잡

 

- 트릭아이 미술관

착시효과를 이용하여 입체적으로 보이게 하는 그림들이 주로 전시되어 있다. 주목적이 사진촬영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 실제로 가서 그림들을 보면 별 느낌이 없고 지워진 곳도 군데군데 보여서 실망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사진을 찍어 바로 확인해 보니 직접 보는 것과는 다르게 착시효과가 잘 표현되었다. 각 그림마다 사진촬영하는 포인트가 있으니 잘 보고 찍으면 도움이 된다.  

 

주말에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방해를 받지 않고 찍기가 어렵다. 전시된 그림들 사이의 간격이 넓은 편은 아니기 때문에 좀 기다리거나 아니면 다른 사람이 찍히는 걸 감수해야 한다. 사진은 스마트폰만으로도 충분한 느낌이다. 하지만 흔들리거나 다른 사람들이 찍힐 수 있으니 각 작품 당 2~3회 정도를 찍으면 비교적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전시관 맨 마지막에는 거울미로가 있는데 그곳을 나가면 다시 들어올 수 없다. 때문에 사진을 못 찍었거나 다시 보고 싶으면 거울미로를 나가기 전에 둘러봐야 한다.

 

 

 

 

 

 

 

 

 

 

 

 

 

 

 

 

 

 

 

 

 

- 아이스 뮤지엄(ICE MUSEUM)

말 그대로 얼음으로 만든 조형물들을 전시해 놓은 곳이다. 매표소 맞은편에 위치한 아이스 뮤지엄은 생각보다 공간이 좁았다. 출입문은 마치 냉동고를 연상케 하는데 나오는 사람만큼 들어갈 수 있다. 들어가기 전에 담요를 나눠주는데 여자나 아이들의 경우 2개를 사용해야 안심이 된다. 아무리 무더위라고 해도 그 안은 한 겨울이기 때문이다. 처음엔 시원하다는 느낌이 들지만 웬만한 남자들도 얼마 못 견디고 담요를 두른다. 들어가기 전에 담요를 잘 두르는 게 중요하다. 들어가보면 담요가 자꾸 흘러내리는 경우가 많다. 목 부위를 잘 묶거나 집게 같은 것이 있으면 편하게 관람할 수 있다.

 

얼음으로 만든 이글루, 썰매, 천사의 날개, 미끄럼틀은 물론 가정집(침대, 텔레비전, 피아노, 냉장고, 심지어 변기까지-.-)도 실감나게 재현했다. 그 중 인기가 가장 좋은 것은 미끄럼틀. 아이들은 계속 타고 싶어했다. 하지만 주로 엄마들이 추워서 빨리 나가자고 한다. 맨발로 샌달을 신고온 아이들이나 엄마들은 발이 시려워서 고생을 할 수도 있으므로 가급적이면 운동화를 신고 오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홍대전철역 9번 출구에서 걸어서 5분 정도의 거리다. 9번 출구를 나와 큰 길로 걸어가다가 첫 번째 횡단보도를 건넌 후 홍대방향으로 걸어간다. 타코벨이 보이는 건물을 끼고 골목으로 들어가면 작은 주차장이 보이고 그 바로 옆에 트릭아이 미술관 입구가 보인다. 지하1층에는 다른 전시관이 있고 한 층 더 내려가야 한다. 주차는 30분 무료인데 그나마도 좁아서 차 세우기가 만만치 않다. 그래도 이 더위에 아이들과 함께 가는데 지하철을 타고 가는 것이 쉽지는 않아 보인다.

 

마침 소셜커머스에서 홍대입구 TGIF 50% 할인쿠폰이 나왔길래 그것도 구입했다. 그래서 트릭아이를 보고난 후 TGIF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왔다. 가는 날 날씨가 맑아서 좋았지만 무더위에 좀 지치긴 했다. 그래도 가족과 함께 재미있는 구경을 하고 외식도 하면서 홍대거리를 걷는 것도 좋은 추억이지 싶다. 다만 정상적인 입장료를 주고 가기에는 좀 아쉬움이 있다. 할인권이 있다면 아이들과 주말에 반나절 나들이 하기에는 괜찮은 곳이다.

 

 

 

   

 


 

 

 

 

 

보고 즐기고 맛보는 행복한 하루 - 홍대 트릭아이 미술관 & 아이스 뮤지엄 -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