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7/11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한글이 입력되지 않는다면

- 한글 삽입 방법 [프레지 강좌_06] -

 

 

아마도 지금까지 강좌를 진행하는 동안 '왜 한글 입력이 안될까?'라며 궁금해하며 이것저것 눌러본 사용자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그 방법을 찾은 사람도 있고 '언젠가 알려주겠지' 하고 여유있게 기다리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프레지는 기본적으로 영어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아직까지 한글화가 완전하게 이루어지진 않았다. 하지만 적어도 편집 모드에서 한글을 입력할 수는 있다. 

 

 

- 한글 삽입 방법

프레지에서 한글을 삽입하기 위해서는 조금 특이하게 'Theme'를 이용해야 한다. 참고로 중국어나 일본어도 입력이 가능하다. 한가지 주의해야 할 것은 한글은 테마로 인식되기 때문에 한번 적용한 프레지 파일은 계속해서 한글을 입력할 수 있지만 새로운 프레지 파일을 생성할 때에는 한글 테마를 다시 선택해 주어야 한다는 점이다.

 

1. 버블 메뉴 맨 아래에 있는 [Theme]를 클릭한다.

 

 

2. 오른쪽 아래에 있는 [한글]을 클릭한다.

 

 

3. 왼쪽 위 모서리에 있는 버블 메뉴의 화살표 안쪽을 클릭한다.

 

 

4. 편집 모드의 빈 공간을 클릭한 후, 아래와 같이 입력하고 [OK] 단추를 클릭하면 텍스트 박스가 사라진다.

(안될 경우 키보드의 [한/영 전환] 키를 누른다)

 

 

5. 다시 텍스트를 더블 클릭하면 텍스트 박스가 화면에 나타난다.

 

 

6. '비전 빌더'를 드래그 하여 선택한 후, [글꼴 색상] 단추를 클릭한다.

 

 

7. 색상 테이블에서 빨강을 클릭한다.

 

 

8. 선택한 부분만 색상이 적용된다.

 

 

 

- 버블 메뉴(Bubble Menu)

버블 메뉴는 개체들을 삽입하고 프레임과 패쓰를 설정하며 테마를 정하는 등 프레지의 주요 기능을 대부분 담고 있다. 하지만 그 중요성에 비해 기능이 간단하다. 그저 보이는대로, 원하는대로 클릭만 하면 별 어려움 없이 자신이 원하는 편집을 진행할 수 있다.

 

버블 메뉴(Bubble Menu)

 

 

[note] 단축키를 활용하라

대부분의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프레지에서도 단축키를 사용할 수 있다. 버블 메뉴 자체가 상대적으로 복잡하지 않기에 단축키도 간단하다. 아래와 같은 단축키를 사용하여 보다 간편하게 프레지를 편집할 수 있다. 특이한 것은 'Theme'에는 단축키가 없다는 것이다(T를 눌러도 적용이 안된다. 적어도 아직까지는).

 

  • Space: 편집 모드와 쇼 모드를 전환할 수 있다
  • I: insert menu를 실행한다
  • S: Shapes menu를 실행한다
  • F: Frames menu를 실행한다
  • P: Path menu를 실행한다
  • Esc: 버블 메뉴의 하위 메뉴가 선택된 상태에서 메인으로 돌아간다.
  •  

     

    * 마치며

    그동안 한글화가 잘 되어 있던 파워포인트를 사용하다가 프레지에서 한글을 사용하려면 좀 불편하다. 글꼴도 제한적이고 효과도 거의 없다. 하지만 텍스트에 많이 집중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전체적인 흐름에 중점을 두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 같다. 물론 인터넷에서 다양한 글꼴을 사용하고 싶다는 호소가 이어지고 있기는 하지만...

     

     

     

    한글이 입력되지 않는다면 - 한글 삽입 방법 [프레지 강좌_06]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alamis
      

    지금까지의 메뉴는 잊어라

    - 프레지 편집화면 소개 [프레지 강좌_03] -

     

     

    사람들은 익숙한 것을 좋아하게 마련이다. 새로운 것, 낯선 것은 가급적이면 피하려 든다. 물론 신기하고 재미있다고 여길 수도 있지만 그것을 익숙한 것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프레지의 편집 모드가 그렇다. 회원가입을 하고 인터넷 브라우저 상에서 편집을 해야 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낯설다. 그런데 편집 모드에 들어가면 눈이 휘둥그래진다. 그도 그럴 것이, 온통 처음 보는 모양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기한 것은 한 두번 만지다보면 어느 새 쉽게 익숙해진다는 사실이다. 이것이 바로 프레지의 매력이다.

     

     

    - 프레지 새로 만드는 방법

     

    1. http://www.prezi.com에 접속한 후 오른쪽 맨 위에 있는 [로그인] 단추를 클릭한다.

     

     

    2.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로그인] 단추를 클릭한다.

     

     

    3. [New prezi] 단추를 클릭한다.

     

     

    4. 제목과 설명을 입력한 후, [New prezi] 단추를 클릭한다.

     

     

    5. 'Templates'에서 'Blank'를 선택한 후, [Start editing] 단추를 클릭한다.

     

     

    6. 새로운 프레지를 만들 수 있는 편집 모드가 시작된다.

     

     

     

    - 프레지 편집 모드

    프레지는 기존 프로그램과는 전혀 다른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프레지를 처음 접하는 사용자들이 대부분 느끼는 것은 당황스러움이다. 이전까지는 '파일', '편집', '삽입', '보기' 등 기본적인 기능들이 포함되어 있어서 몇 가지 다른 기능만 추가로 배우면 쉽게 사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프레지는 그런 메뉴들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프레지의 편집 모드와 각 메뉴들에 대해 살펴보도록 한다.

     

     

    1. Bubble Menu

    프레지 프레젠테이션을 만드는데 필요한 모든 도구들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이다. 텍스트, 이미지, 비디오 등을 삽입하거나 프레임과 패스 등을 설정할 수 있다.

     

    2. Top Center Menu

    기존 프로그램의 '파일' 메뉴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한다. 저장, 취소, 인쇄, 도움말 등을 선택할 수 있으며 프레지를 끝낼 수도 있다.

     

    3. Zoom buttons

    줌인, 줌아웃 할 수 있으며 집 모양의 '오버뷰(Overview)' 단추를 클릭하면 삽입한 모든 콘텐츠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마우스 스크롤이 활성화 되어 있을 경우 스크롤을 이용하여 줌인, 줌아웃 할 수도 있다.

     

    4. The Path sidebar

    파워포인트의 '여러 슬라이드 보기'처럼 모든 패스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맨 위에 있는 창을 통해 현재 보고 있는 패스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5. Guided

    가운데 있는 + 표시를 클릭하여 텍스트, 이미지, 유투브 동영상 등을 빠르게 삽입할 수 있다. 드래그 하여 위치를 이동할 수도 있다.

     

    6. Navigation Menu

    쇼 모드로 전환하여 프레젠테이션을 실행하고 조작할 수 있게 해준다.

     

    7. Zoomable Prezi Space

    줌인, 줌아웃이 가능한 프레지 편집 공간이다. 아무 곳에나 클릭하면 텍스트를 바로 입력할 수 있다.

     

     

    * 마치며

    익숙하지 않은 프로그램이기에 조금 자세하게 설명한다. 한두번쯤 다루어본 사람이라면 쉬울 수도 있지만 프레지를 처음 접하는 사용자라면 도무지 무슨 말을 하는지 종잡을 수 없을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번만 설명하면 굳이 반복하지 않아도 될만큼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것이 바로 프레지이기도 하다.

     

     

    지금까지의 메뉴는 잊어라 - 프레지 편집화면 소개 [프레지 강좌_03]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alam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