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7/08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560만개 불빛의 향연

- 경주조선온천호텔 경주 천년의 사랑 불빛축제 방문기-

 

 

 

경주문화엑스포공원에 들르기 전날, 경주에 도착하자마자 경주조선온천호텔로 향했다. 퇴근 후 바로 내려간 길이었지만 10가 조금 넘어서 경주에 도착할 수 있었다. 밤길 운전이라 혼자 운전하기에 만만치 않은 길이었다. 하지만 '경주 천년의 사랑 불빛축제'를 본다는 기대감에 차에서 내리니 힘이 났다.

 

 

경주 천년의 사랑 불빛축제

 

보문단지 내에 위치한 경주조선온천호텔.

호텔 앞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나니 왼쪽편에 매표소가 보였다. 입장료는 8천원. 하지만 소셜커머스에서 4천원에 구입하여 입장했다. 매표소 바로 옆쪽에 'Love Road 사랑길'이라는 간판이 보였고 전구로 만들어진 터널이 이어졌다.

 

 

그 뒷편에 주차장과 수영장으로 보이는 공간에 560만개의 전구로 만들었다는 불빛축제.

'천년의 사랑 불빛축제'라는 이름에 걸맞게 하트 모양의 조형물이 많이 보였고 천사의 날개를 비롯하여 경주를 상징하는 첨성대 모양의 조형물도 보였다. 작은 조형물들보다 가장 눈에 띈건 단연 전광판앞으로 펼쳐진 '전구의 바다'(임의로 붙여 본 이름이다.)

 

 

이곳에는 저 멀리 전광판에 원하는 문구를 보여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었다. 12글자 정도의 문구를 적어주면 전광판에 꽤 오랜 시간 보여주었다. 나는 아이들과 아내의 이름을 따로따로 나누어 이벤트를 해주었다. 별것 아닌 것 같은데 전광판에 자기들 이름이 나오니 아이들도 신나했다. 아내도 아닌 것 같으면서도 사진도 찍고 카카오스토리에 올리는 등 내심 좋아하는 눈치였다. 그나마 괜찮은 아이디어였다.

 

입장할 때 하트 모양의 종이를 나눠주는데 여기에 쓰고 싶은 말을 써서 나무나 난간 등에 걸 수 있게 되어 있다. 사랑하는 사람, 가족들이 서로의 이름을 적고 소원을 적어놓았다. 그냥 구경만 하는 것이 아니라 추억을 새길 수 있도록 해주었다. 이것도 작지만 기억에 남는 이벤트인 것 같다.  

 

 

 

마치며

 

사실 호텔 뒷마당에서 한다기에 그리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소셜커머스에 나온 광고사진, 그것이 다였다. 주차장을 나름 개조하여 만든 시설이다보니 공간이 제한되어 있었다. 시간이 지나서일까, 불이 들어오지 않는 전구들도 상당히 많았다. 연신 재생되는 싸이의 음악도 너무 시끄러운 느낌이었다. 조형물들도 관리가 잘 안된 듯 지저분한 느낌마저 들었다. 여러모로 아쉬운 점이 많았다.

 

하지만 전광판 이벤트나 소원을 적는 하트 종이 걸기는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다. 특히 밤에 마땅히 가볼 곳이 없는 곳이지만 한번쯤 들러보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8천원이나 하는 입장료는 다소 비싼 느낌이다. 소셜커머스에서 구입한 4천원의 가격정도가 그나마 적당한 가격인 것 같다. 다음에 또 가고 싶은 생각까지 들지는 않는다. 하지만 연인들은 닭살 돋는 시간을 보내기에 딱이다. 그리고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라면 그 어느 장소라도 좋을 것이다.

   

 


 

 

 

560만개 불빛의 향연 - 경주조선온천호텔 경주천년의 사랑 불빛축제 방문기-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천년고도 경주를 가다

- 경주문화엑스포공원 방문기-

 

 

이맘때면 영천, 경주, 포항을 묶어 여행을 다녀오곤 한다. 장인,장모님이 안장되어 있는 영천에 있는 국립영천호국원에 다녀오는 김에 가까운 포항이나 경주를 둘러보는 거다. 사실 이런 시간이 아니면 일부러 여행삼아 그곳까지 갈 우리 가족은 아니다. 왕복 10시간이 걸리는, 그것도 나 혼자서 운전해야 하는 쉽지 않은 여정이지만, 이렇게라도 여행을 다닐 수 있으니 오히려 감사한 일이기도 하다.

 

지난 번에는 포항에서 하루를 묶고 죽도시장과 바닷가를 돌아보았다. 물회도 먹고 낚지볶음도 먹었다. 경주에 들러 경주박물관과 첨성대 등을 돌아보기도 했다. 이번에는 아내가 퇴근 후 돌아보는 코스라 밤늦게 경주에 도착해서 '천년의 사랑 천년의 빛 축제'를 먼저 둘러보았다. 그리고 다음날, 경주문화엑스포공원에 갔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순서를 바꿔서 경주문화엑스포 방문기를 먼저 포스팅하려 한다.

 

 

 

경주문화엑스포공원

 

보문단지 인근에 있는 경주문화엑스포공원은 연중무휴상시개장한다. 공원 안에 다양한 전시관은 물론 100미터에 육박하는 경주타워가 있다. 더불어 엑스포문화센터에서는 <플라잉>과 <미소2> 공연이 펼쳐진다. 천마의 궁전, 화랑극장, 원화극장, 첨성대영상관, 세계화석박물관 등의 전시관과 상영관들이 있으며 입장권만 있으면 공연을 제외한 전시관은 모두 무료관람이 가능하다.

 

 

- 경주타워

경주타워는 황룡사 9층 목탑을 음각으로 디자인한 높이 82미터의 유리 타워이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르내리는데 현기증이 날 정도다. 맨 꼭대기에는 사방이 유리로 되어 있어서 보문단지를 비롯한 경주의 전경을 볼 수 있었다. 다만 너무 넓어서 휑한 느낌이 들 정도다. 그 바로 아래층에는 전시관이 있어서 석굴암 모형, 신라시대 의상과 도시 전경 모형, 기타 유물 등을 볼 수 있었다. 특히 신라시대의 경주시내 모형은 재밌기도 하고 어른인 내게도 흥미를 일으켰다.

 

 

- 3D영화관

첨성대영상관에서는 '벽루천', '토우대장 차차', '천마의 꿈', '엄마 카투리' 등의 3D영화들이 매시간 번갈아가며 상영된다. 우리 가족은 실사영화에 3D 효과를 적용한 '벽루천'과 애니메이션 영화 '천마의 꿈'을 관람했는데 생각보다 재미있었다. 세계화석박물관도 생각보다 큰 규모에 공룡화석을 비롯한 다양한 화석, 공룡 모형 등 볼거리를 제공했다.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다닌다면 학습에도 꽤 도움이 될 것 같다.

 

 

- 그 외 전시관과 시설들

그 외에도 신라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전시관들이 있었고 좀 생뚱맞지만 어른들의 추억을 되살려주는 '이게 뭐야? 그때 그 시절! 추억의 시간여행'도 괜찮았다. 화랑극장과 원화극장은 문을 닫은 상태여서 볼 수 없었고 캐릭터 모양이 전시되어 있는 작은 놀이터도 있어서 아이들이 잠깐 뛰어놀고 사진을 찍기에도 좋았다. 바로 옆 작은 연못에는 신라시대 무역선이 축소모형으로 전시되기도 했다.

 

 

 

아쉬운 점들

 

- 2% 아쉬운 전시관

본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인형극과 화랑극장 등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공연들은 볼 수 없었다. 전시관 안내데스크에 앉아 있던 안내원들은 대부분 의자에 머리를 기댄 채 졸고 있었다. 사람이 없어서일지도 모르겠지만 외국인 관광객들이 본다면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이 되었다. '천년의 이야기'는 흥미롭고 유익했지만 중간에 어린아이들이 보기에 다소 끔찍한 전시물이 있었다. 안그래도 어두운 실내에 있는데 겁이 많은 아이들은 울기도 했다. 굳이 그런 전시를 할 필요가 있었는지…

 

- 부족한 편의시설

화장실도 찾기가 어려웠다. 공원 내를 돌아보는 동안 발견한 화장실은 첨성대영상관 옆과 천마의 궁전 옆에 있는 화장실 두 곳 뿐이었다. 못찾았는지는 모르겠지만 2곳에만 있는 것 같았다. 화장실을 찾느라 5분 넘게 걸린 것 같았다. 음수대도 찾아볼 수 없었다. 식당과 편의점이 딱 한 곳 있었는데 그 외에 물 한 모금 마실 공간이 없었다. 첨성대영상관에 있는 정수기는 그나마 고장이었다. 편의시설을 확충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마치며

 

경주에는 석굴암, 불국사, 첨성대, 안압지 등 수많은 유적지와 볼거리가 있는 곳이다. 그와 더불어 자녀들에게 신라의 역사를 보다 더 깊이 알려주고 싶다면 경주문화엑스포공원은 경주박물관과 더불어 놓치지 말아야 할 곳이다. 비교적 저렴한 입장료와 공연을 제외한 모든 시설물이 무료인 점도 매력적이다. 편의시설을 비롯한 몇몇 아쉬운 점은 있지만 관람 자체에 큰 지장을 주는 건 아니다. 가족과 함께, 특히 초등학생을 둔 부모나 청소년들은 한번쯤 꼭 들러야 할 곳이다.

 

 

 

경주문화엑스포 관람안내

 

입장권과 위치 등 기본적인 관람안내는 아래 내용을 참조하면 된다.

 

 

 

 

 

  


 

 

 

 천년고도 경주를 가다1 - 경주문화엑스포공원 방문기

calamis

(http://calamis.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lamis


티스토리 툴바